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RADIO >시사·대담 > 베를린에서 온 소식

[북한인권특강] 39회 납북자의 인권-2

관리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조선 동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이 시간에는, 지난 시간에 이어서, 북조선측이 납치해간 남조선 인사들의 인권문제와 관련해서, 함께 생각하며 말씀 나누고자 합니다.

 

돌이켜 보면 북조선은 6.25전쟁시기에는 말할 것도 없고, 1953년 휴전 이후에도 간헐적으로 남녁 동포들을 납치하는 비인도적-반민족적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휴전 이후 북조선에 납치된 남녁 사람은 총 3,835명이고, 이들 납북자 중 일부가 교육수준, 신체건강 등 활용도를 고려하여 본인들의 의사와 관계없이 북에 억류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납북자 중 3,310(86.5%)은 납북 이후 6개월부터 1년 이내에 귀환하였고 8명은 2000년 이후 북조선을 탈출해서 귀환하였으나, 2012년 말 기준, ‘전후 납북자’ 517명이 북조선에 억류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여기서 북조선측이 납치한 남측 인사의 피납 당시 상황을 보면 어로작업 중이던 어부가 3,729명으로 가장 많고, 그래서 미귀환자도 458명이나 됩니다. 그 다음은 KAL기 탑승자 즉 1969년 강릉에서 서울 행 대한항공 여객기를 탔던 승객과 승무원 50명 중 미귀환자 11명이 그들입니다. 나머지는 군경이 30명이고 해외에서 납치된 남녁 사람도 20명에 미귀환자가 12명이나 됩니다.

 

그들 억류자들을 시기별로 보면 1968, 한해에 133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1972년의 67, 1967년의 52, 1970년의 36, 1977년의 28명 순입니다. 그리고 1990년대 이후에는 대체로 각각 1명 정도 씩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북조선측은 그러한 납북 사실을 부인하고, “자신들의 의사에 따라 북조선에 입국한 의거 입국자’” 또는 북조선에 남아 살기를 희망한 자라는 이유로 납북자의 존재 자체를 부인하면서 한국 정부의 논의 제의를 거부해 왔습니다.

 

뿐만 아니라 북조선에서는 이들 납북자들의 인권을 침해함은 물론, 자기들 마음대로 납북자들을 이용하고 있다 합니다. 납북자 가운데서 대한항공기의 여자 승무원 등 일부는 대남방송이나 간첩교육에 활용하고, 남자 승무원들 역시 남파간첩을 훈련시키는 교원으로 이용되어 왔다는 것입니다.

 

한편 1993년 북조선에서 탈출한 사람의 증언에 따르면 납북자 가운데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20여명이 평양 용성구역에 있는 이른바 이남화 혁명관이라는 곳에 배치되어서 남파간첩을 교육시키는 교원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남화 혁명관이라는 것은 남파간첩 양성기관인 중앙당 3호 청사 내 작전부가 관할하는 김정일정치군사대학’(1992년 개칭) 출신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실상과 한국에서의 생활방법 등을 훈련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축소된 한국모형관이라고 합니다.

 

서해 바다에서 고기잡이 하던 중 납치되어 북조선에 억류되었다가 20006월에 탈출한 납북어부의 증언에 따르면 납북된 어부들 가운데 일부는 일정한 교육을 받은 뒤 대남사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그 자신도 대남 간첩교육을 받은 바 있다고 합니다. 그런가하면 이용가치가 없는 나머지 납북자들은 한 때 정치범수용소에 수용되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그러한 사실은 국제앰네스티 즉 국제사면위원회라는 인권단체의 1994년 보고서에도 나타나 있습니다.

 

한편 남측은 20058(23-25)의 제6차 남북적십자회담과 그해 9(13-16)에 열린 제16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시범생사확인사업 등 납북자문제와 군군포로문제 해결을 지속적으로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측은 생사확인 대상을 군인, 민간인 구분 없이 전쟁 시기 행불자로 한정하여 실시하고, 일반이산가족 상봉행사시 생사확인에 포함시키는 포괄적인 방식을 주장했습니다.

 

그러한 과정을 거쳐서 남과 북은 2006(2.21-23.)의 제7차 남북적십자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에 전쟁 시기 및 그 이후 시기 소식을 알 수 없게 된 사람들에 대한 생사확인문제를 포함시켜 협의. 해결해 나가기로 공식 합의함에 따라 전후 납북자문제가 남북 간 공식 의제로 다루어질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어떻든 그러한 합의는 의미 있는 일입니다. 그 합의가 반드시 지켜지고 제대로 이행되어서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를 하루 빨리 풀어야 합니다. 그런데 20099

(9.26-10.1.) 금강산에서 개최된 ‘2009년 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때 생사확인을 의뢰한 전후납북자 12명 중 생존이 확인된 납북자 2명만이 남측 가족과 상봉했을 뿐 이고, 2010년 이산가족 상봉행사 시에도 전후납북자 11명의 생사확인이 북측에 의뢰되었으나, 전원 확인 불가능 통보를 받았습니다.

 

어떤 이유에서건 납치 행위는 없어야 합니다. 그리고 납치되어서 북조선에 남아 있는 남녁 사람들은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야 하는 것입니다. 북조선 당국은 납치 사건의 재발을 막고, 그러한 만행을 저지른데 책임 있는 자들을 처벌해야 마땅합니다. 또 납북자는 즉각 돌려 보내야 합니다./ 다음 이시간에 이어서 말씀 나누겠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

입력 : 2014-02-11 (조회 : 2718)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