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NKRR 단독보도

NKRR 단독보도

[단독]김정은, "탈북 브로커 국적 관계없이 처형하라" 지시

한국인과 조선족 브로커, 중국인 브로커도 소탕대상에 포함돼

 관리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 인민보안부가 6월 중순 량강도, 자강도, 함경북도, 평안북도 보안국에 탈북자 브로커를 소탕할데 대한 긴급지시를 내려보냈다고 다고 소식통이 전해왔다자강도와 함경북도의 복수 소식통은 북한개혁방송과의 통화에서 이번 탈북자 브로커 소탕은 김정은의 지시에 의한 것으로 브로커의 국적에 상관없이 인신매매 죄로 처형할데 대한 지시가 내려왔다고 확인했다 

 

이에 따라 도 보안국이 주체가 되어 책임자로 하는 비사 구루빠를 조직했으며 보안여기에 국가안전보위부와 당, 검찰소가 소속되어 브로커 소탕작전에 나선다고 한다지시문에는 브로커를 소통할 때 죄목은 인신매매범으로 낙인하여 공화국법에 따라 무조건 처형하되 브로커가 외구인이라고 하더라도 북한주민을 인신매매, 유괴하는 범죄로 처형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북한내 브로커는 물론이고 중국 조선족 브로커와 중국에서 활동하는 한국 국적 출신 탈북자 브로커, 심지어 중국인 브로커까지 소탕대상으로 정했다고 한다북한당국의 이같은 탈북자 브로커 소탕작전은 탈북자를 막기 위해서는 브로커를 완전히 소탕해야 한다는 것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북한당국이 탈북 브로커를 소탕하기 위해 강력대응하면서 북중 국경지역에서는 긴장이 감돌고 있으며 탈북행렬이 일시적으로 줄어들고 있다고 한다북중 국경지역의 브로커들이 활동을 축소하고 숨어버리거나 타지역으로 피했으며 해외로 나가는 경우도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입력 : 2013.07.0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