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한국, 워킹그룹서 개별관광·철도연결 등 설명…"美도 이해"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한국과 미국이 10일 비핵화와 남북관계, 대북제재 관련 사안을 조율하기 위한 워킹그룹 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했다.
이동렬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국장급 협의를 개최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양측은 남북관계 및 북미대화 동향을 포함해 북핵, 북한 문제 관련 제반 현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은 북한 개별관광과 철도·도로 연결,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 등 남북협력 사업의 추진 방향에 대해 개괄적으로 설명하고 미국의 협조를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한국은 개별관광과 관련, 실향민과 이산가족을 중심으로 인도주의적 목적으로 우선 추진할 계획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개별관광은 이윤 창출을 위한 관광 사업이 아닌 인도주의적 측면에서 우선 추진되고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면서 "개별관광이라기보다는 개별방북"이라고 말했다.
철도·도로 연결사업은 북한이 비핵화 시 얻을 수 있는 밝은 미래를 보여줄 수 있는 가시적인 프로젝트라는 점을, DMZ 평화지대화는 실질적인 안전보장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는 점을 각각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미국의 반응과 관련, "기본적으로 충분히 이해한다는 반응"이라고 소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개별관광 등 남북협력 사업을 추진하는 데 있어 생길 수 있는 제재 관련 사항에 대한 협의는 없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회의는 오전 10시 30분 시작돼 업무 오찬까지 이어졌고 오후 1시에 종료됐다.
웡 부대표는 워킹그룹 회의에 앞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예방했다.
그는 외교부 청사에 들어가면서 개별관광이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대북지원 등 구체적인 안건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서울에 돌아와서 좋다"고만 말했다.
웡 부대표는 이날 이문희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과 만찬을 함께 하고, 11일에도 외교부 청사에서 이 단장과 별도 회동을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청와대와 통일부 당국자와도 만난 뒤 12일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협의는 한미가 지난 2018년 11월부터 가동해 온 워킹그룹 회의지만, 정부는 북한이 이 회의에 대해 '외세에 끌려다닌다'고 비판하고 있는 것을 의식해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되도록 '워킹그룹'이라는 용어의 사용을 자제하고 있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한미 워킹그룹은 비건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이도훈 본부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한미 간 북핵, 북한 문제 관련 포괄적 협의체"라며 "이번 국장급 회의도 이러한 맥락에서 개최됐다"고 말했다.
입력 : 2020.02.1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