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유엔 안보리, 3곳 대북제재 면제 승인…의료기기 등 반입허가

글 : 아나운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세계보건기구(WHO), 유진벨 재단, 세계식량계획(WFP) 등 세 곳의 대북지원 사업을 승인했다.

7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홈페이지에 따르면 WHO는 원격의료를 위한 청진기와 현미경 및 심전도 검사기, 휴대용 복부 초음파 검사기기의 북한 반입을 허가 받았다. WFP는 손수레 7500개와 삽 5000개, 곡괭이 5000개 등 11만 달러 상당의 물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유진벨 재단은 다제내성결핵(MDR-TB·치료제에 내성이 있는 중증결핵) 치료사업 관련 제재를 면제 받았다. 구체적인 물품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제재 면제는 유엔 대북제재위의 허가일부터 6개월 뒤인 오는 7월 말까지 유효하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파를 막기 위해 북한이 국경을 폐쇄한 상태여서 물품 반입 과정은 까다로울 전망이다.

한편 유엔인구기금(UNFPA)은 올해 대북 인도적 지원 활동 예산으로 200만 달러(23억6800만원)를 책정했다. 이는 지난해 400만 달러의 절반 수준이다. 지난 2018년엔 350만 달러였고, 2017년엔 올해와 비슷한 240만 달러가 배정된 바 있다.

UNFPA가 공개한 ‘인도주의 활동 2020년 개요’ 보고서를 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미얀마(500만 달러)에 가장 많은 예산을 투입하며 파키스탄(413만5701달러), 아프가니스탄(400만달러) 등이 뒤를 잇는다.
 
입력 : 2020.02.07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