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신종 코로나'로 제동걸린 中 경제, 北 경제에도 '직격탄'…VOA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확산돼 중국 경제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경제 상당 부분을 중국에 의존하는 북한이 '경제적 한계 상황'에 도달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국의 중국 전문가 고든 창 변호사는 "중국이 발표한 지난해 성장률 6.1%는 애초 불가능했다"면서 "신종 코로나가 발생한 지난 1월 중국의 석유 수요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0% 급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중국의 경제 악영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앞으로 경제 정책을 펼쳐나가는데서 지금보다 더욱 큰 어려움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우한에서 발병하기 시작한 신종 코로나 때문에 중국 내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경제 상황은 점차 악화되고 있다. 특히 장기간 동안 신종 코로나와의 전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면서 중국 경제 전망은 어두운 상황이다.

고든 창 변호사는 "중국 경제는 취약한 상황에 있다"면서 "사람들이 소비를 하지 않는 상태에서는 부양책도 소용 없으며 최악의 경우 이런 상황이 6월이나 7월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 무역 의존도가 전체 무역의 90%를 넘는 북한의 '북·중 교역'도 줄어들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그러면서 북한 경제의 어려움은 지금보다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 전문가인 그레그 브래진스키 조지 워싱턴대학 교수는 "북·중 교역에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중국의 경제성장률 둔화로 소비와 투자 심리가 위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쑨윤 스팀슨센터 중국 국장도 "이런 상황은 북한을 경제적으로 지원하는 중국의 역량에 곧바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중국 정부는 원하는 만큼의 자원을 갖추고 있지 않은 것 같고 이는 북한 같은 나라에 대한 지원 예산이 빠듯하게 책정되는 방식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창출하던 수익이 현저히 줄어들 것"이라면서 "중국 관광객이 북한을 찾지 않으면서 북한 정권의 외화벌이에 지장이 생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입력 : 2020.02.0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