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미국 국무부, 대북인권사업에 300만달러 지원금…2차 신청공고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미국 국무부가 북한 인권사업에 최대 300만달러(35억6천여만원) 규모의 지원금을 책정하고 2차 신청공고를 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1일 보도했다.
국무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국무부 산하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은 오는 3월 6일까지 대북 인권사업에 대한 지원금 신청을 받는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1차 신청은 지난해 11월 중순 시작해 지난 8일 마감됐다.
사업 분야는 '대북 정보 유입 및 북한 내부 정보 유출 촉진'과 '북한 인권 기록 옹호'로 1차 공고와 동일하다.
정보 촉진 분야는 대북 라디오 방송 제작과 송출, 북한 주민 대상 콘텐츠 생산 및 새로운 플랫폼 개발 관련 사업 등이다.
인권 기록 분야는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대한 온라인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유지와 북한의 인권 유린에 대한 기록, 인권 상황 보고서 발표, 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적 활동 등이다.
선정된 대북인권 단체들에는 최소 75만달러에서 최대 300만 달러를 지원하게 된다.
이와 별개로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은 동일한 지원 분야에서 최대 16개 사업을 대상으로 3∼12개월에 걸쳐 5∼15만달러의 고정지원금을 제공하는 계획도 공고했다. 마감 시한은 오는 3월 6일이다.
사업 신청과 자세한 정보 확인은 미국 정부 웹사이트(grants.gov)를 통해 할 수 있다.
입력 : 2020.01.3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