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북한-베트남 정상, "친선관계 심화발전 확신" 한 목소리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은 31일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축전을 교환하고 상호 관계 발전의 의지를 다졌다.
김 위원장은 이날 쫑 주석에게 보낸 축전에서 "우리 두 나라 사이의 친선 관계는 지난 70년간 사회주의 위업 실현을 위한 공동 투쟁 속에서 끊임없이 공고 발전되어 왔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우리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 협조 관계가 지난해 3월 총비서 동지와의 뜻깊은 상봉과 회담에서 이룩된 합의 정신에 따라 앞으로 계속 심화 발전되리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1일 쫑 주석도 김 위원장에게 수교 70주년을 기념하는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은 이날 소개했다.
쫑 주석은 축전에서 "두나라 친선관계가 70년간 역사의 시련과 도전을 이겨내며 끊임없이 공고화되었으며 최근 년간 새로운 발전을 이룩하고 있다"며 "특히 2019년 3월에 진행된 위원장 동지의 베트남 공식 친선방문은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협조 관계에서 중요한 이정표로 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이 기회에 베트남 당과 국가, 인민이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 관계를 중시하며 그것을 두 나라 인민의 이익에 맞게 그리고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정, 협조와 발전을 위하여 계속 공고 발전시켜나갈 것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확언하는 바"라고 말했다.
북한과 베트남은 1950년 외교 관계를 수립한 후 혈맹을 다져오다가 베트남이 1978년 캄보디아의 친(親) 중국 정권을 침공하면서 냉랭한 관계가 됐으며, 베트남이 개혁·개방 정책인 '도이머이'를 채택하고 한국과 수교하면서 더 멀어졌다.
그러나 2000년 들어 양국은 서서히 관계 회복에 나섰고, 김정은 위원장이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베트남과 정상회담을 가지면서 친선 관계를 복원했다.
입력 : 2020.01.3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