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호주, 억류됐다 풀려난 유학생에 북한에 가지 말라 경고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호주 정부가 북한에 억류됐다가 풀려난 자국 유학생에게 북한에 돌아가지 말라고 경고했다.
5일 로이터 통신 등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피터 더턴 호주 내무부 장관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내 조언은 아주 명확하다. 나라면 일본에 머물 것이다. 남한에 다시 가거나 호주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더턴 장관은 "이 모두가 북한에 돌아가는 것보다는 나은 선택"이라면서 "난 그가 그런 상황에 자신을 다시 밀어 넣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건 매우 다른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평양 유학 중 돌연 연락이 끊겼던 호주인 대학생 알렉 시글리(29)는 전날 억류에서 풀려나 현재는 아내와 함께 일본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부터 평양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조선 문학 석사 과정을 밟던 그는 지난달 25일부터 연락이 두절됐다가, 호주 정부와 중재자로 나선 스웨덴 정부의 외교적 노력에 힘입어 석방됐다.
시글리가 북한 당국에 억류됐던 이유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달 초 방북해 북한 외교정책 핵심 라인을 잇달아 면담한 스웨덴 정부 특사 켄트 롤프 마그누스 해슈테트는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북한이 우리의 주장을 들을 준비가 돼 있었고, 신속히 이 일이 해소될 수 있었다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입력 : 2019.07.05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