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김여정 "김정은, 이희호 여사에 각별…직접 조의 전달하라고 해"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12일 "김 위원장께서 이희호 여사에 대해서는 각별한 감정을 갖고 '김 부부장이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에게 이 여사에 대한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또한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뜻을 받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김 제1부부장은 리현 통일전선부 실장과 함께 이날 오후 5시부터 판문점 북측 지역 내 통일각에서 정의용 실장과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서호 통일차관,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장례위원회 부위원장)을 15분가량 만났다.
정 실장은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께서 조화와 함께 정중하고 각별한 조의문을 보내주신 데 대해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님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 여사님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평생동지로 우리 민족의 화합과 협력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했으며 우리 민족사에서 높이 평가받고 오래 기억될 것"이라며 "이 여사님을 (남북이) 함께 추모하는 것이 우리 민족의 평화와 번영의 앞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우리의 다짐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 실장은 김 제1부부장에게 "이 여사는 6·15 남북공동선언 발표 현장에 김 전 대통령과 함께 계셨던 분"이라며 "이 여사가 그제 밤 우리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마지막 말씀을 남기시고 우리 곁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또 "김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해주기 위해 먼 길을 온 것에 대해서도 각별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 여사가 하늘나라에 가서도 우리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유언을 남겼는데 이 여사의 기도로 오늘과 같은 소중한 자리가 마련됐다고 생각한다"며 "오늘을 계기로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는 것이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바람일 것"이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오늘 남북 인사들 만남에서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하는 친서가 없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 정부 쪽에서 김 위원장에게 전달한 메시지가 있느냐', '문 대통령이 정 실장 등에게 당부한 사항이 있었느냐' 등의 질문에 대해선 "오늘 발표한 내용 외에 추가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입력 : 2019.06.1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