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英외무부 "北, 작년 가시적 인권 개선 없어"…연례 인권보고서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영국 외무부는 지난해 북한의 인권 상황에 눈에 띄는 개선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영국 외무부는 5일(현지시간) 발표한 '인권과 민주주의'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을 '인권 우선 대상국'으로 분류하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2018년 북한의 외교 활동에도 인권 상황의 가시적인 진전은 없었다"며 "(북한) 체제가 표현·종교의 자유를 계속 부정하고 있으며, 정보와 사회생활에 대한 전면 통제를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체제 정통성을 따르지 않는 사람은 수감되거나 죽음을 맞았다"면서 "북한 당국은 인권 침해 의혹을 계속해서 부인했으며, 인권 활동가들의 입국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또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지난해 이산가족 상봉 협의 등 '인상적인 진전'을 보였다면서도 "북한은 여전히 이산가족 상봉을 정치적인 도구로 활용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보고서는 영국 정부가 지난해 유니세프(UNICEF) 방콕 사무소를 통해 북한 아동 보호·교육 캠페인에 7만달러(약 8천300만원)를 지원했다는 사실도 소개했다.
영국 외무부는 해마다 '인권과 민주주의' 보고서를 내놓고 있다.
 
입력 : 2019.06.07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