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북한서 중국어 학습 열기"…중국어능력시험센터 첫 개소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에서 중국어 학습 열기가 높은 가운데, 북한의 첫 중국어능력시험(HSK) 센터가 문을 열었다.
13일 주북한 중국대사관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 7일 평양과학기술대학에서 리진쥔(李進軍) 주북한 중국대사와 장조철 북한 교육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해 학생과 교사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센터 개소식이 열렸다.
HSK시험은 중국이 1990년부터 실시 중인데, 북한은 137번째로 HSK 센터가 설치된 국가라고 중국대사관 측은 전했다. 평양과학기술대학은 1천141번째로 문을 연 HSK센터가 됐다.
박상익 평양과기대 교장은 "센터가 북한의 중국어 학습자들에게 더 나은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북중 양국의 언어·문화 교류에 새로운 교량을 놓을 것이다. 양국 우호협력에 긍정적으로 공헌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글로벌타임스 인터뷰에서 "북한에는 중국어 학습 열기가 있다"면서 "과거에는 러시아어나 영어가 가장 인기 있는 외국어였지만 지금은 중국어다. 많은 학교에서 중국어 수업을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뤼 연구원은 이어 "북한 사람들은 중국어를 배우면 취업에 유리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중국어 능력은 북한이 개방하고 아시아와 통합하는 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입력 : 2019.05.1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