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영국 전문가도 탄도미사일 맞는다는데… 우리 軍은 닷새째 "분석 중"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최근 북한이 쏜 발사체가 이스칸데르급 탄도미사일이라는 영국 전문가의 분석이 7일(현지 시각) 나왔다. 국내와 미국의 전문가에 이어 제3국 전문가까지 모두 북한이 쏜 발사체를 '미사일'이라고 한 것이다. 하지만 우리 군은 이날도 여전히 "어떤 발사체인지 분석 중"이라고만 했다.

미사일 전문가인 마이클 엘러먼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 국장은 이날 자유아시아(RFA)방송 인터뷰에서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검토한 결과, 북한은 지난 4일 세 가지 형태의 발사체를 발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엘러먼 국장은 "첫째는 사거리 40~50㎞의 240㎜ 구경 방사포이고, 둘째는 중국제 정밀타격용 방사포인 SY-300과 매우 유사한 사거리 약 200㎞의 300㎜ 구경 방사포"라며 "세 번째 발사체는 외형이 러시아의 탄도미사일인 이스칸데르와 거의 흡사하다"고 했다. 그는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정밀타격용으로 지대지 탄도미사일이지만 소형 핵탄두를 실어나를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북한이 핵탄두를 소형으로 만들 수 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했다.

그는 이번 도발의 기술적 의미에 대해 "(이스칸데르와 흡사한) 발사체의 비행과 경로를 보면 고도 50㎞를 넘지 않고 고도 40㎞에서 50㎞ 사이로 비행을 했다"며 "이 비행고도는 한국에 배치된 패트리엇과 사드가 각각 겨냥하는 고도 사이에 해당된다. 이 고도로 날아오면 한국의 미사일 방어망으로는 요격할 수 없다"고 말했다. 패트리엇은 고도 40㎞ 이하에서 적 미사일을 요격하고, 사드는 고도 50㎞ 이상 고고도에서 주로 요격하기 때문에 북한의 미사일이 고도 40~50㎞ 사이로 날 아올 경우 요격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엘러먼 국장은 "이 때문에 이번 발사체는 현재 한국의 미사일 방어 체계에 중대한 위협"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합동참모본부는 "정확한 발사체의 제원 등을 분석 중"이라는 입장을 반복했다. 군 안팎에서는 "북한 눈치를 보느라 미사일을 미사일이라 말하기 어려우니 아예 분석 결과를 발표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다.


입력 : 2019.05.0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