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북미 2차 정상회담 무대, 이달 말 베트남으로 굳어져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미 2차 정상회담이 이달 말 베트남에서 개최되는 것으로 사실상 굳어졌다.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와 경호하기에 용이한 조건을 갖춘 다낭 가운데 한 곳이 북미 정상회담 무대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북한과 2차 정상회담 시기와 장소에 대해 합의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회담은 2월 말에 있을 것"이라며 "다음 주 초에 (시기와 장소를) 발표할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장소에 대해 "여러분 대부분이 그 장소가 어디인지 알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면서 "그것이 대단한 비밀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의 언론 매체에서 베트남 하노이와 다낭이 유력한 회담 개최지로 꾸준히 거론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과의 무역 전쟁 해결을 논의하기 위한 미중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연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중국 협상대표단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 하이난(海南)성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전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2월 말에 북미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며 "아시아 모처에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면서 정상회담의 기초 공사를 위해 이미 팀을 파견했다고 밝혔다.
소식통에 따르면 미 국무부 실사팀이 최근 베트남 하노이, 다낭, 호찌민과 태국 방콕을 동시다발적으로 방문했다.
실사팀은 하노이와 다낭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호찌민과 방콕은 만일의 경우를 대비한 예비 후보지로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노이와 다낭의 다수 특급호텔은 설 연휴 이후 월말까지 객실 예약을 아예 받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가 베트남으로 사실상 굳어지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베트남 국빈방문 여부도 관심사로 떠올랐다.
김 위원장의 국빈방문이 이뤄지면 북미 정상회담의 무대는 하노이가 될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지만, 국빈방문 후 다낭으로 이동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가능성도 있다.
로이터통신은 최근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하노이에서 김 위원장의 국빈방문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입력 : 2019.02.0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