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북·중, 김정은 베이징 입성 전 동시발표…北, 정상국가 부각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이징(北京)에 닿기도 전에 북·중 양국이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동시에 발표하는 파격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방중을 마치고 귀국했거나 일정을 소화하고 있을 때 관련 사실을 공개해온 과거 사례와 비교해 확연히 달라진 것으로, 북중 정상 간 만남이 정상국가 사이의 교류임을 내세우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북한의 대내용 라디오 매체인 조선중앙방송은 8일 오전 8시 김 위원장이 7∼10일 중국을 방문하기 위해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도 비슷한 시간 김 위원장의 4차 방중 소식을 알렸고 노동신문은 이날 1면에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평양에서 출발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과 함께 관련 기사를 실었다.
북한 관영매체의 보도와 동시에 중국중앙TV(CCTV)도 김 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한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 일행을 태운 열차는 7일 저녁 늦게 중국 단둥(丹東)으로 건너갔으며, 북·중 양국의 동시발표는 김 위원장의 베이징 입성 전 나온 것이다.
특히 북한 매체들이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대내외적으로 공표하는 시점이 점점 빨라지고 있어 주목된다.
김 위원장의 3차 방중(작년 6월 19∼20일) 때 북한 매체들은 베이징에 도착해 방중 일정을 소화하는 도중인 20일 오전 이 사실을 전파했는데, 통일부는 당시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의 집권 후 첫 해외 방문이었던 지난 3월 25∼28일 1차 방중 당시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탄 특별열차가 방문 일정을 모두 마치고 중국을 빠져나간 28일 오전에야 중국 관영언론과 동시에 관련 보도를 내놨다.
김 위원장이 5월 7∼8일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을 찾아 시진핑 주석과 '깜짝' 회동한 2차 방중 때도 김 위원장의 전용기가 다롄에서 출발한 8일 저녁 북·중 언론이 이를 동시 보도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때 북한 매체들은 최고지도자가 해외 방문을 위해 평양을 비우는 경우 이를 아예 함구하거나, 일정을 모두 마친 뒤에야 보도하곤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조선중앙통신을 기준으로 앞서 1, 2차 방중 때는 끝나고 보도를 했고 3차 때는 마지막 날 보도를 했다"며 "이번에는 도착하는 날 보도가 나와 특이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북한 매체들의 변화는 해외 방문에 앞서 일정을 공개하는 국제사회의 일반적인 정상외교 관행을 수용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최근 양복을 입고 집무실 소파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원색적인 표현도 빼는 등 집권 후 정상국가의 이미지를 강조해왔다.
북한의 '글로벌 스탠더드화' 노력에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큰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여정이 제1부부장으로 있는 선전선동부는 최고지도자에 대한 이미지 관리와 체제 선전을 전담하는 데다 김 위원장의 활동과 관련한 보도는 김여정이 직접 챙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력 : 2019.01.08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