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남북, 30∼31일 금강산서 새해맞이 공동행사 개최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남북 양측은 오는 30∼31일 금강산에서 새해맞이 공동행사를 개최한다.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북측위)는 지난 5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에 이번 행사 날짜를 30∼31일로 하면 좋겠다는 내용 등이 담긴 의견서를 보내왔다.
이연희 남측위 대변인은 7일 "남측위가 여러 유관단체와 협의를 통해 먼저 제안한 내용으로, 북측위가 동의해 옴에 따라 행사가 차질 없이 추진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행사명칭은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약칭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으로, 남측 대표단과 해외 대표단 각각 250명, 15명 규모다.
행사 내용은 새해맞이 연대모임, 축하공연, 남·북·해외 위원장 회의, 계층별·부문별·지역별 단체모임, 연회, 등산 등으로 구성된다.
금강산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새해맞이 연대모임은 북측의 사회에 따라 남·북·해외 측 단장들이 새해 통일운동 과업에 대해 각각 1명씩 연설을 하고, 공동호소문을 채택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축하공연은 남측에서 준비한 공연에 이어 북측 '통일음악단'의 공연이 펼쳐진다.
남·북·해외위원장 회의에서는 새해 통일운동 방향, 공동위를 새로운 전민족적인 통일운동 연대기구로 확대·강화하는 문제 등을 협의한다.
남·북·해외 계층별 단체 대표모임은 노동자·농민·청년·여성·교육 부문으로, 부문별 단체 대표모임은 민화협, 종교인, 지역, 시민단체(학술·언론·문화인 포함)로 나뉘어 금강산호텔 면담실 등에서 열린다.
연회는 금강산호텔 연회장에서 열리며 공동등산 행사는 삼일포 지구를 돌아보는 것으로 예정됐다.
북측위는 "행사 시작 전인 29일 오전에 남측 선발대가 금강산에 들어와 숙식하면서 최종 실무협의를 했으면 하는 의견"이라며 남측위에 오는 15일까지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남측·해외 측 대표단 명단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입력 : 2019.01.07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