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국경경비대 가족 밀수하다 단속돼 공개 비판 ‘수모’

글 : 김정현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이달 초 양강도 혜산에서 국경경비대 군인 가족이 밀수 단속에 걸려 공개 비판을 당했다고 내부 소식통이 13일 알려왔다.
북한 당국은 북중 국경에서 발생하는 탈북 및 밀수 행위에 대한 단속을 연중 지속해왔다. 대북제재 국면에서 북한 당국의 지시로 외화벌이 기관들이 광물이나 의류 등을 밀수출하고 자동차 등을 들여오고 있지만 개인들의 밀수 행위는 금지하고 있다.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12월 초 남편들이 같은 혜산 국경경비대에 근무하는 부인 3명이 잣과 한약재 밀수에 나섰다가 상급 부대 단속에 걸려 부부가 함께 비판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중국 대방(무역업자)들이 선호하는 잣과 약초 1톤 가량을 경비대의 비호를 받아 중국에 넘기려했다고 한다.
남편들은 해당 경비대 간부들로 중대장과 정치치도원까지 포함됐다. 이들은 보위사령부에 소환돼 경위서를 작성했고, 부인들은 군인 가족모임에 불려가 공개적으로 자아비판을 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들은 보위사령부 조사 과정에서 중국 돈 3000위안(한화 약 49만 원)을 상급부대 외화벌이 기관에 상납하기로 하고 형사처벌은 면했다고 한다.
이번 사건 관련자들에 대한 주민 여론은 나쁘지 않다. 배급에만 의지해서는 생활이 어려운 것을 다 아는 마당에 밀수라도 해야 먹고 살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들이 밀수한 물건을 받아서 파는 상인들도 여럿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경비대 가족들은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가족모임에서 비판을 당하게 돼 몹시 힘들어 하고 있다. 이전에는 경비대 가족이 특권이 대단했는데, 요새는 오히려 족쇄가 되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혜산 출신 탈북민 김명호(가명) 씨는 “경비대 가족들이 밀수하다가 들통나 처벌을 받는 일은 종종 발생한다”면서 “김정은이 북중 국경을 제1 방어선이라고 강조하기 때문에 위에서도 사정을 다 알지만 단속을 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입력 : 2018.12.14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