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美상원의원들 "2차 북미회담, 구체적 비핵화 조치 연관돼야"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미 상원에서 대북정책을 주도하는 의원들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는 북한의 구체적 비핵화 조치와 연관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6일 보도했다.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민주당 간사를 맡은 에드워드 마키 의원은 "2차 회담 개최 약속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확실한(tangible) 단계를 밟겠다는 약속을 이행하는 것과 연관되기를 바란다"고 VOA에 밝혔다.
그는 북한의 이런 약속 이행이 2차 북미회담 개최의 조건이 돼야 하느냐는 질문에 "북한 스스로 제시한 목표가 포함된 구체적인 계획이 마련되면 좋을 것"이라며 "그 이후에 북한과 마주 앉아 이런 계획에 관해 이야기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을 맡은 코리 가드너 공화당 의원도 "(2차 회담이) 단순히 시간 끌기에 대한 김정은의 변명을 위한 자리라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장을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핵화 진전을 위해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제기됐다.
팀 케인 민주당 상원의원은 북한 경제에 미치는 중국의 영향력을 거론하며 중국이 이러한 '지렛대'를 활용해 미국에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은 북한의 제재 회피 방법인 불법 환적 등에 대해 중국이 더 적극적으로 단속에 나서달라고 말했다.
이런 발언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본격 추진되는 가운데 미국 정치권 안팎에서 '신중론'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은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한편, 에릭 브루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비확산 담당 국장은 최근 외교 전문지 '포린어페어스' 기고문에서 미 행정부가 '단계적 조치와 단계적 보상' 방법을 담은 로드맵을 먼저 마련해야 한다며 견해를 달리했다고 VOA는 전했다.
이를 위해 반드시 실무협상이 필요하며, 그렇지 않고는 2차 정상회담을 개최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브루어 전 국장은 또 한미가 '워킹그룹'을 가동한 것처럼, 대북압박에 열쇠를 쥔 중국과도 북핵 협상에 관한 실무그룹을 가동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입력 : 2018.12.0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