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북, 남에 고속철 건설 요청…대북제재ㆍ비용 관건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철도 사용 비중이 높은 북한은 고속철도에 대한 관심이 많습니다.
여러 경로를 통해 우리 측에 고속철도 건설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남북철도연결 공동조사 이후 좀 더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데 대북제재 등 넘어야 할 산도 많습니다.
배삼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올해 4월 1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남한 KTX 얘기를 직접 꺼냈습니다.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평창 고속열차 그것에 대해서 다 입을 모아서 하는 말씀을 들었는데, 이런 환경에서 계시다 오시면 참으로 민망스러워서…"

2014년 중국과 고속철도 건설에 합의했던 북한은, 올해 6월 남북철도협력 분과회의에서 고속철도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습니다.

당시 우리측은 북한의 기존 철로를 개보수해 기차 속도를 시속 70-80km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안을 제안했지만, 북한은 고속철도를 깔아줄 것을 요청한 겁니다.

결국 양측 회담은 높은 수준의 현대화라는 합의 문구로 정리됐습니다.

정부는 대외적으로 북한 고속철도 건설에 대해서는 논의된 바 없다는 입장이지만, 관련 소식통들에 따르면 타당성 검토를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넘어야 할 산도 많은데, 현재로서는 대북제재가 최대 걸림돌입니다.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는 남북 철도연결을 위한 공동조사를 제재 적용에서 면제했지만, 실제 건설사업은 다른 차원입니다.
국제기구의 도움없이 당장 수십조원의 재원 조달 역시 쉽지 않은 과제입니다.

일각에서는 빨라도 10년이라고 얘기하지만, 신경제구상 '일대일로'를 추진하는 중국이 북한에 고속철도를 건설해주겠다고 이미 제안한 만큼 마냥 늦출수만도 없는 상황입니다.

<김한식 / 남북경제협력연구소 대표> "지금 철도구간은 국내용으로 활용하고, 중러를 연결하는 철도는 국제선 고속철도로 건설하는 투트랙으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고…"

정부는 경의선과 동해선에 대한 철도공동조사를 마치는 대로 보다 구체적인 철도협력 방안을 북측과 논의한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북한 고속철도 건설 문제는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되고 대북제재 해제가 가시화돼야 구체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입력 : 2018.12.04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