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북한, 지난 5월 전파방해·감청 장비 구입에 24억 썼다”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 당국이 내부정보 유출에 대한 철저한 감시와 통제를 위해 지난 5월 중국에서 전파방해기와 휴대전화 감청기를 대거 수입해 간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북한 사정에 밝은 한 대북 소식통은 2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북한 당국이 금년 5월 초에 최신형 전파 방해기와 휴대폰 감청기를 사갔다”면서 “비용은 1500만 위안(한화 약 24억 5천만 원)이 들었다고 국가보위성(우리의 국가정보원과 유사) 관계자가 알려줬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새로 사들인 기계는 북한 국경지대의 양강도 혜산, 평안북도 신의주 등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순차적으로 보급될 것이라고 보위부 관계자가 말했었다”면서 “아마 지금쯤이면 성능 좋은 전파방해기와 감청기가 곳곳에 깔리고도 남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본지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북한 사법 당국이 북중 국경지역에 휴대폰 감청기를 추가 배치해 주민들의 외국과의 통화를 감시하고 있는 정황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
최근 한국과 연락을 주고받던 북한 거주 가족들이 잇따라 검거되기도 하고, 보위부가 이들을 볼모로 한국에 있는 탈북민에게 돈을 요구하는 사건도 발생한 바 있다.
또한 안면이 있는 보위부원이 직접 무역업자에게 감청된 통화내용을 전하면서 ‘자제하라’는 눈치를 주는 일도 일어나고 있다고 한다.
이는 북한 당국이 최근 비핵화 및 개발 계획 등과 관련한 북한 내부 정보 유출을 미연에 방지하고 급변하는 한반도 분위기 속에서 외부 정보 유입을 통해 북한 주민이 동요될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목적에 따라 전파 방해 및 감청을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한 대북 전문가는 “체제 유지에 사활을 걸고 있는 북한 당국의 입장으로서는 주민 및 국제사회와의 정보전(戰)이 중요하다는 점을 인지하고 이에 대한 사전 대비를 철저히 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기기 구입 과정에서 비위가 탄로난 보위성 관계자들이 처형되기도 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앞서 싸구려 기계를 사고 나머지 돈을 착복한 사실이 들통 나 관계자 몇 명은 처형당하고 다른 보위부가 다시 나와 성능이 좋은 제품을 산 것”이라고 말했다.
장비 구입비용이 적지 않은 만큼 돈에 눈이 먼 보위원이 차익을 볼 생각으로 기계의 성능과 가격을 속여 북한에 들여갔지만 기계가 제 구실을 하지 못하자 해당 요원들에 대한 감찰이 이뤄졌다는 것이다. 이에 비리가 드러나자 이들을 처벌한 후 다시 새로운 장비를 사들여 갔다고 한다.
입력 : 2018.11.2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