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북한통 글린 포드 "北 정권 교체 대신 정권 변화시켜야"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영국 정계에서 북한 전문가로 평가받는 글린 포드 전 유럽연합(EU)의회 의원은 북한 비핵화 및 한반도 문제 해결과 관련해 "(북한) '정권 교체하기'가 아니라 '정권 변화시키기'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포드 전 의원은 23일 신간 '토킹 투 노스 코리아(생각의 날개 펴냄)' 한국어판 서문에서 대북 접근법으로 "하드 파워가 아닌 소프트 파워를 써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책의 공식 국내 출간일은 오는 26일이다.
그는 또 북한이 '악의 축'도, '사회주의 유토피아'도 아닌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같은 나라"라며 극단적 평가를 경계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국민을 제대로 살피지 못하는 불친절한 정권이 다스리는 가난하고 고립된 나라"라고 덧붙였다.
영국 노동당 소속인 포드 전 의원은 유럽의회 국제무역외무위원회 위원과 노동당 국제위원으로 활동한 중진 정치인이다. 약 50차례 북한을 다녀왔고 올해 9·9절 열병식에도 참석할 만큼 북한과 밀접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포드 전 의원은 본문에서 미국이 북한과 초기 비핵화 협상에서 북한이 중국과 관계를 포기하고 친미 국가가 되는 방안을 검토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미국이 이런 북한 의도를 잘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에 북한이 다시 중국에 손을 내밀면서 북미 간 협상이 난항을 겪어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북한과 미국 사이의 초기 교류는 김정은이 영원한 동지도, 영원한 적도 없다는 '파머스톤 독트린'을 신봉하고 있음을 미국이 몰랐다는 사실을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북한은 조기 통일이 흡수통일과 별 차이 없다고 본다"며 미국이 북한을 잘 이해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포드 전 의원은 북한이 추구하는 발전 방향에 대해 "힘과 안전, 번영을 원하며 베트남과 중국, 더 나아가 남한과 일본처럼 되고 싶어 한다. 미국의 자유시장 자본주의가 아닌 국영기업, 재벌 등을 가진 나라가 되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외교가 실패한다면 한반도에서 언제든 다시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평화 프로세스를 통해 북한에 경수로 건설 등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중국에 대해서는 "북한과 함께 미국에 대항해 싸우고 싶은 생각이 없으며 미국이 북한을 공격하는 것도 원하지 않는다. 중국은 북한이 파괴되기 직전 개입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중국의 의도는 빠르고 희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쿠데타일 수도 있다. 이 쿠데타를 통해 북한과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를 확보하고 김정은 자리에 중국의 꼭두각시를 앉힌 다음 빠르게 철수하려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책 추천사에서 "시의적절하고 깊은 통찰력과 예리한 분석이 담겨있다"고 말했다.
입력 : 2018.11.2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