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폼페이오, 내일 4차 방북길 오른다…일본 먼저 들렀다 평양行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일부터 4차 방북을 위한 동북아 순방일정에 돌입한다.
폼페이오 장관은 6일 일본을 거쳐 7일 '당일치기'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한 뒤 한국으로 와 방북결과를 설명하고 8일 중국으로 건너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7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면담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은 이번이 네 번째다. 미국 측 북미대화 실무 사령탑을 맡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도 동행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평양 방문에서 북한 비핵화 조치와 종전선언을 맞교환하는 '빅딜' 담판을 벌이는데 주력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방안을 중점 조율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외교가에서는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기와 미국의 종전선언 참여를 맞바꾸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세 차례에 걸쳐 방북했을 때는 김정은 위원장의 최측근인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주요 협상상대로 나왔으나, 이번에는 누가 상대역을 맡을 지 미지수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장의 관계가 껄끄럽다는 관측이 나돌고 있는 가운데 전문외교관 출신의 리용호 외무상이 카운터파트가 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방북에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먼저 6일 일본을 방문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을 만난다.
폼페이오 장관은 7일 평양 방문에 이어 당일 서울을 1박 2일 일정으로 찾아 문재인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 방북 성과를 공유한다.
한국 방문 일정을 마친 8일에는 중국으로 건너간다. 방북 결과와 향후 대응을 놓고 중국 측 관계자들과 심도 있는 의견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폼페이오 장관의 동북아 '릴레이 방문'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관련국들을 찾아 의견을 교환하는 성격을 지닌 것으로 풀이된다.
 
입력 : 2018.10.05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