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방북단 규모 2000·2007년의 ⅔…靑, 경제·사회계 등 구성 고심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남북이 오는 18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평양을 방문하는 방북 대표단 규모를 200명으로 합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대표단의 면면이 어떻게 구성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200명이라는 방북단 규모는 지난 대북 특별사절단 방문 당시 합의된 사항으로 알려졌다.
이 숫자는 지난 2000년, 2007년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방북 때에 비교하면 100명가량이 줄어든 숫자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0일 기자들을 만나 "노 전 대통령의 방북 때 300명이 넘었고 김 전 대통령의 방북 때도 규모가 비슷했다"고 전했다.
2000년 6월 5일에 정부가 발표한 정상회담 남측 대표단의 수는 130명이었고, 2007년 9월 27일에 정부가 발표한 남측 대표단의 수는 대통령 내외 포함 200명이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의 설명과 달리 2000년과 2007년에 정부가 발표한 대표단의 수가 300명보다 적은 것은 당시 만찬 관계자나 차량운전원, 중계기술 인원 등 행사 진행에 필요한 관계자들이 대표단 수에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2007년의 경우 남북이 행사 진행 관계자들 98명이 별도 인원으로 방북하는 데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에는 200명 안에 이처럼 행사 진행에 필요한 관계자들 수가 다 포함돼야 해서 청와대는 대표단 구성에 고심 중인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많아지면 북쪽이 실무적 부담이 있는 것 같고 국제적 행사가 겹친 터에 적정한 규모를 제안한 것이 200명으로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 2000년 행사 진행 관계자들을 제외한 정상회담 대표단은 공식 수행원 10명과 민간인 특별수행원 24명, 경호·의전 등 실무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일반 수행원 96명 등으로 구성됐다.
공식수행원에는 당시 박재규 통일, 이헌재 재경, 박지원 문화관광부 장관과 한광옥 비서실장과 안주섭 경호실장 등이 포함됐다.
그 외 대표단에는 정몽헌 전 현대 회장, 구본무 LG 회장,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 손길승 SK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과 실향 기업인, 학계, 사회단체, 언론인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산가족의 중요성을 고려하는 동시에 정상회담 후 경협 및 체육·문화·학술교류 활성화를 감안해 경협추진 기업인과 체육·문화·학술 관계 인사 등이 총망라된 것이다.
300명 넘는 인원이 방북한 2007년, 정상회담 의제와 직접 관련된 공식수행원에는 권오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과 김우식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 장관,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 등 13명이 포함됐다.
특별수행원은 정치·경제·사회문화·여성 등 총 4개 부문 7개 분야에 49명으로 구성됐다.
정치분야에는 김원기 전 국회의장, 배기선 국회 남북평화통일특별위원회 위원장 등이, 경제분야에는 구본무 LG 회장 등 대기업 대표와 김기문 개성공단입주기업협회 회장 등이 포함됐다.
종교계, 문화·예술·학계, 사회단체·언론계, 여성계 인사 등도 대표단에 들어갔다.
지난 두 번의 방북 때와 비교해 보면 청와대와 정부는 이번에도 다양한 분야의 인원으로 대표단을 구성하는 데 공을 들일 전망이다.
각 분야의 인원을 줄이더라도 대표단에서 빠지는 분야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실제 대표단 규모가 크지 않지만 경제인들이 꼭 함께했으면 해서 어느 정도 범위에서 어떤 분을 모실지 의논 중"이라며 "사회 분야 원로나 종교계 모두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상회담의 상징성 덕인지 정부 부처나 민간단체 등에서 서로 대표단에 포함돼야 한다고 고집해 인선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이번 대표단 인선은 그런 어려움이 더 커질 것 같다"고 말했다.
 
입력 : 2018.09.1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