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RFA "北 외국인 단체관광 일시중단, 서방여행사엔 적용안돼"

글 : 아나운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이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을 앞두고 외국인 단체관광을 일시 중단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서방 관광객들엔 이러한 조치가 적용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 보도했다.
북한 여행상품을 취급하는 영국 리젠트 홀리데이스 여행사의 북한여행 담당자 칼 메도우스는 북한 측 파트너로부터 전자우편을 통해 전달받은 바에 따르면 중국 여행객들은 당분간 방문이 금지됐지만, 유럽 관광객들은 문제가 없다고 RFA에 밝혔다.
메도우스는 "중국인 관광객들은 한동안 (북한) 방문이 금지됐지만, 유럽인 관광객들은 아직 (관광에) 문제가 없다"며 "우리는 주로 영국과 다른 유럽 국가 고객들을 위한 여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당사 고객들은 (입국 금지)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관광 상품을 취급하는 네덜란드의 'VNC 여행사' 관계자도 다음 달 5일까지 외국인 단체관광이 금지됐다는 소식을 들은 바 없다며 "우리 관광객들은 아무런 문제 없이 여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0일 북한 측 상대로부터 '외국인 여행 금지 조치'를 통보받았다고 RFA에 밝힌 영국의 루핀여행사 역시 13일 출발 예정이던 단체관광객들은 예정대로 북한에 입국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 여행사의 관계자는 북한 측으로부터 이달 말까지 입국사증 발급을 잠정 중단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스웨덴의 코리아 콘술트 여행사 관계자도 "입국사증 신청을 다음 달 초까지 받지 말라고 지난 13일 북한 측 상대가 통보해 왔다"면서도 "이런 조치 전에 이미 입국사증을 받은 관광객들은 전혀 문제없이 북한 입국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입국사증 발급 유예를 하는 이유를 설명했느냐는 질문에 "정권수립기념일 행사와 집단체조 관람을 위해 많은 외국 대표단을 맞이해야 하므로, 공식 방문객 수를 파악할 때까지 유예한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의 한 여행사에 따르면 북측이 중국 여행사들에 8월 11일부터 20여일간 평양 내 모든 호텔의 보수작업을 위해 단체여행객을 받을 수 없다고 통지하는 등 외국인 단체관광을 전격 중단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등 중국 고위급 인사의 방북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제기됐다.
입력 : 2018.08.1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