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북, 개성공단 재고 전기밥솥 중국에 밀수출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이 개성공단 폐쇄 과정에서 남한기업들이 남겨두고 간 전기밥솥을 밀수를 통해 중국에 팔아 넘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개성공단 재고품 밀수출은 북한 군 소속 무역회사가 주도했다고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6일 “개성공단이 폐쇄될 때 한국기업들이 남겨두고 간 한국산 전기밥가마를 지난 해부터 군 소속 무역회사가 중국으로 조금씩 밀반출하더니 몇 주 전에는 천 여대의 전기밥가마를 한번에 중국 단동으로 밀수출 해 외화벌이를 했다”며 “밀수로 팔려나간 전기밥가마는 트럭에 실려 중국 남방 지역에 있는 한국상품 전문상점에 도매 가격으로 넘겨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번 개성공단 재고품 반출 및 밀수출을 주도한 조선의 무역회사는 군에 소속된 힘있는 회사이기 때문에 개성공단제품에 마음대로 손을 댈 수 있었던 것”이라며 “몇달 전부터 이 무역회사는 수천 개의 ‘쿠쿠’ 밥가마를 현금으로 구입할 중국 상인을 물색해오다 조선족 중계인의 소개로 이번 밀수출 거래를 성사시킬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개성공단 전기밥가마는 지난 5월에도 중국으로 밀 수출되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당시에 전기밥가마를 밀수로 넘겨 받은 중국측 대방이 누구였는지, 어느 무역회사가 얼마나 많은 양을 빼돌렸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또 “개성공단에는 지금도 여러 종류의 한국산 전기밥가마가 수천 개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개성공단이 머지 않아 재가동될 것이란 보도 때문인지 힘있는 무역회사들이 창고에 남아있는 남한 제품을 중국에 팔아 넘기기 위해 서두르고 있다”며 “무역일꾼들은 중국 각지의 한국상품 전문점들에 한국산 전기밥가마의 가격과 수량을 표시한 안내서를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남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개성공단이 정상가동 될 때에도 평성시장에는 개성공단에서 유출된 신발, 의류 같은 남조선 제품들이 판매되었는데 품질이 좋아 주민들의 인기를 얻었다”며 “특히 개성공단에서 생산된 칼도마는 지금도 장마당에서 주부들에게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지금도 평성시장에는 ‘쿠쿠’ 상표의 전기밥가마가 들어오고 있는데 남조선상표는 붙어있지 않지만 밥가마에서 조선말로 안내 말이 나오는 것으로 보아 개성공단제품임을 짐작할 수 있다”며 “중국산 전기밥가마는 평성시장에서 30~50달러면 살 수 있지만 개성공단 전기밥가마는 200달러 이상으로 판매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입력 : 2018.08.0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