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북, 미북정상회담 이후 규찰대 동원 주민통제 강화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18일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조미수뇌회담 이후에 내부통제가 한층 강화되었다”면서 “각 사회단체별로 규찰대를 조직해 길거리에서 주민들을 상대로 비사회주의 단속에 나섰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이후 미국과의 관계개선과 함께 어느 정도의 개방정책을 기대했던 주민들은 강도 높은 단속에 실망하고 있다”면서 “주민들이 모일 때마다 조미수뇌회담에 대해 언급하며 당장 개혁이 시작될 것처럼 기대감을 내비치자 당국이 규찰대를 조직해 주민들에 대한 단속의 고삐를 조이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과거에도 인민반, 기업소, 사회단체별로 규찰대를 조직해 단속한다고 했지만 규찰대의 규모도 적고 단속의 강도도 약했다”면서 “하지만 최근 조직된 여성동맹 규찰대, 청년동맹 규찰대, 대학생 규찰대는 지나칠 정도로 단속을 하고 있어 주민들로부터   불만을 사고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규찰대배지를 가슴에 단 규찰대는 2명~3명씩 조를 무어 “십자거리(사거리)와 삼거리 등 주요도로에 진을 치고 오가는 주민들을 단속하고 있다”면서 “단속대상은 주민들의 옷차림과 머리모양에서 신고 다니는 신발까지 일일이 규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규찰대가 규정을 내세워 주민들을 무차별로 단속하자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면서 “누구는 짧은 치마에 긴 머리가 허용되고 우리는 왜 안되냐며 리설주를 빗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또 다른 함경북도 소식통은 같은 날 “요즘 규찰대가 너무 많아서 길거리에 나서기가 두려울 지경”이라면서 “옷차림과 머리모양 뿐 아니라 젊은 사람들에게는 어디를 다녀오느냐고 따져 묻는 등 거의 모든 주민들을 통제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노동능력이 인정되는 젊은이나 주민들이 대낮에 돌아다니면 무조건 규찰대의 단속에 걸려들게 된다”면서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 이후 통제완화를 기대했던 주민들은 당국의 통제 강화조치에 실망하는 빛이 역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입력 : 2018.07.2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