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북한 “탈북 종업원 송환하지 않으면 이산가족 상봉에 장애”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 매체들이 2016년 중국의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한국으로 넘어온 종업원들의 송환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이산가족 상봉에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20일 주장했다. 남북은 지난달 22일 적십자회담을 열고 8월20∼26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북한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식당 종업원 문제를 거론하며 “우리 여성 공민들의 송환 문제가 시급히 해결되지 않으면 일정에 오른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은 물론 북남관계에도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박근혜 패당에 의해 강제 유인 납치된 우리 공민들에 대한 태도 문제는 남조선 당국의 북남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라며 “우리 여성 공민들을 공화국의 품으로 즉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향후 남조선 당국의 태도를 주시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2일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종업원 중 일부는 자신이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한 상태에서 한국으로 오게 됐다며, 이들의 의사를 존중해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종업원들의 탈북 과정에는 국가정보원과 정보사 등이 개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대외용 매체 <메아리>도 같은 날 ‘왜 집단유인 납치 사건에만은 손대는 것을 꺼려하는가’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 사건이 올바로 해결되지 못하면 현재 일정에 오른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은 물론 북남관계 전반에도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입력 : 2018.07.2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