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美국가정보국장, '北 1년내 비핵화'에 "아마도 이뤄지지 않을것"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19일(현지시간) 북한이 1년 안에 비핵화할 수 있을지와 관련, "기술적으로(technically) 가능하지만 아마도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츠 국장은 이날 콜로라도에서 열린 애스펀 안보포럼에서 '북한이 1년 안에 비핵화될 수 있다'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비핵화를 "복잡한 과정"으로 규정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볼턴 보좌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3차 방북을 앞둔 지난 1일 인터뷰에서 "물리적으로 1년 이내에 엄청난 양의 (북한의) 프로그램을 해체할 수 있을 것"이라며 폼페이오 장관이 '핵 등 대량파괴무기(WMD)와 탄도미사일의 1년 이내 해체' 방안에 대해 북한과 논의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관한 코츠 국장의 발언은 '1년 내 핵무기 제거'는 현실화되기 어렵다며 장기화 전망을 한 것으로,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속도 조절론을 펴며 장기전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것과 맥을 같이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코츠 국장은 "나는 폼페이오 장관이 이것이 어려우며 일정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생각한다. 그는 더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했다"면서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한 과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그것은 과정이다. 아마도 사람들이 바라는 것보다 더 긴 과정이 될 수 있다. 나는 오래 걸리는 과정에도 익숙해 있다"(13일), "나는 정말 서두르지 않는다. 우리가 북한과 잘하고 있어서 아직 시간이 있다. 수년간 계속된 일인 만큼 서두를 필요가 없다"(16일), "시간제한도, 속도제한도 없다. 그저 프로세스를 밟아갈 뿐"(17일) 등 시간이 걸릴 것을 인정하는 발언을 해왔다.
폼페이오 장관도 지난 11일 북한 핵 문제 해결과 관련, "이러한 일이 몇 시간 동안에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는 건 터무니 없는 일일 것"이라며 "협상에서 시간은 많이 남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날 코츠 국장도 김 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 관리들이 비핵화를 약속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도 "이 모든 것이 잘 진행될 것이라는 가정하에 일을 진척시켜 나가서는 안 된다"고도 강조했다.
코츠 국장은 그러나 "잠재적으로 핵무장 가능성이 있는 국가와, 또 다소 불안정하다고 우리가 평가해 온 지도자와 전쟁을 하는 것 대신 여기서 성공할 기회를 가져보는 것, 해볼 만하지 않느냐"고 반문하며 이것은 북한을 신뢰하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제대로 된 검증 메커니즘을 보장할 수 있느냐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중국, 러시아 등의 협조로 대북 제재가 폭넓게 유지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유엔 제재를 위반해 대북 정제유 밀수출이 이뤄졌다는 최근 보도와 관련해선 "북한이 제재 효과를 보지 못하도록 할 만큼 중대한 수준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한편 코츠 국장은 이날 포럼에서 지난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미·러 정상회담과 관련, "일대일 단독회담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푸틴 대통령을 올 가을 워싱턴으로 초청해 2차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거론한 데 대해서도 코츠 국장은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포럼 진행자인 NBC뉴스의 앤드리아 미첼이 이 소식을 알려주자 손을 귀에 대고 "다시 한 번 말해 보라"고 한 뒤 깊은 한숨과 함께 "오케이. 멋지겠네요"라고 답해 청중 사이에서 웃음이 터졌다고 AP는 전했다.
AP통신은 "정보기관의 수장인 코츠 국장조차도 미러정상회담에서 어떤 대화가 있었는지 알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코츠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6일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 의혹을 부정한 데 대해 성명을 내고 "러시아가 2016년 대선에 개입했다는 우리의 평가는 분명하다"고 정면 반박한 바 있다.
 
입력 : 2018.07.2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