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평화무드 효과"…北여행 중국인 두달 새 10배로 급증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이달 들어 북한을 찾는 중국인 여행객이 하루 1천명으로 두달 전인 5월의 10배로 늘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0일 전했다.
중국이 북한 비핵화를 위한 경제제재의 하나로 북한 당일여행을 제외한 단체여행을 금지하지만, 이런 통계는 이런 제재가 사실상 무너진 것을 의미한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 여행사인 '조선민족유산국제여행사'측은 지난 19일 대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 여행사는 북한과 중국 기업이 공동으로 설립했다.
북한에서 유일하게 외국 자본이 투입된 여행사로, 대만에 대리점을 개설한 것을 계기로 기자회견을 했다.
여행사측은 중국인 여행객 급증이유에 대해 북중,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것을 제시한 뒤 "북한을 둘러싼 국제환경이 갑자기 달라졌다. 중국 정부의 (북한 여행) 규제는 사라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경제발전을 위해 관광업을 중시하고 있다.
이 여행사는 호주에도 대리점 개설을 준비하고 있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입력 : 2018.07.2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