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핵 개발 참여 北 주민 사망까지…당국, 위험성 알리지 않아”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지난 5월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 실험장 폐기현장에서 북한 기자가 현지 개울물을 마시기를 거부해 눈길을 끌었던 가운데, 국내 입국 탈북민 사이에서 건강에 막대한 피해를 받았고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른 경우도 있었다는 증언이 제기됐다.
북한인권정보센터 북한인권감시본부(이하 감시본부)는 18일 “평안북도 영변 핵시설, 황해북도 평산군 우라늄 광산,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시설에서 건강상 피해를 받은 사람들의 증언을 확보했다”며 “피해의 정도는 경미한 경우 근육감소, 만성 두통에서부터 소아 림프암, 기형아 출산, 사망까지 포함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강도 김정숙군 출신 탈북자 A 씨는 감시본부에 “(한 이웃이) 고급대학(영변 물리대학으로 추정)을 나와 핵무기 만드는 데 가서 일했는데 그냥 다 폐인이 되어서 왔다”며 “어떤 병인지도 모르겠는데 마르고 그러다 집에 나와서 있다 죽었다”고 증언했다.
또한, 감시본부는 북한당국이 핵 시설을 만드는 데 정치범 수용소 수감자들을 동원하면서 피폭 위험성을 알리지 않는 등 심각한 인권침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감시본부는 “(북한 당국은) 방사능의 유해성에 대한 정보뿐만 아니라 시설 건설 작업에 동원되는 인력에게 핵 시설 건설 작업인 것을 의도적으로 숨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핵 개발로 인해 북한 주민이 겪는 피해 중 첫 번째는 방사능 노출의 인체 유해성에 대한 알 권리를 침해당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감시본부는 “길주군 출신 소아들의 중증질환(림프암, 백혈병)과 관련해 부모들이 방사능 유출로 인한 유해성과 병의 인과관계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해 보지 않았다”며 “(북한 주민들이) 정보의 부족으로 방사능의 유해성에 대한 사회인식이 낮은 수준이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혜산시 출신 탈북자 B 씨는 감시본부에 “북한 사람들은 아파도 그게 방사능 때문에 아파다는 것을 연관시키지 못한다”며 “길주군의 물이 나쁘다고 하는데 그게 핵 때문이라고는 생각을 안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거기서 일하는 애들이 다 정치범 수용소 죄수들이다”며 “땅 파고 갱도 파고 하는 일들은 전부 죄수들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당국은 핵시설에 동원된 군인들과 기술자들에 대해서는 철저히 관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진 출신 탈북자 C 씨는 “그런 사람들(핵관련 시설 근무자)들은 국가적인 보호 대상이다”며 “당 일꾼과 일반 주민이 붙어 중한 일이 생기면 도와주거나 돈을 대주는데 오래 살지 못한다”고 감시본부에 말했다.
또 평양 출신 탈북자 D 씨도 “원자력 하다가 나온 사람이 있는데 이 사람이 건강상 무슨 변화가 있는지 평생 당 위원회에서 검사한다고 들었다”며 “거기는 배급도 계속 입쌀만 공급해 주고 따로 국가가 당위원회에서 명절 때마다 선물도 보내준다”고 전했다.
입력 : 2018.07.1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