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 재외공관장 소집한듯…정권수립 70주년 앞두고 배경 주목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각국에 주재하고 있는 대사 등 공관장들을 최근 평양으로 소집한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각국 주재 북한 대사 등 공관장들이 김 위원장 지시에 따라 최근 일시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귀국 목적은 한국의 '공관장 회의'와 비슷한 개념인 '대사회의'에 참석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정례적인 대사회의인지, 특별히 소집한 것인지 등은 좀 더 파악을 해봐야 할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제43차 대사회의를 2015년 7월에 개최했다고 보도한 바 있으나, 최근 대사회의를 개최했다거나 개최할 계획이라는 것을 보도한 바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대사들을 소집한 것은 오는 9월 9일 정권수립 70주년을 앞두고 공관장들에게 여러 지시 사항을 하달하거나 성과를 독려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추정이 나온다.
더불어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급변하는 대외정세 속에 해외 근무자들의 기강을 잡기 위한 회의 소집일 개연성도 일각에서 거론된다.
입력 : 2018.07.1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