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北평양 고층아파트 빈집 속출…”높은 가격에 구매 주저”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 평양 지역에서 미래과학자거리 및 려명거리 등 초고층 아파트 구매를 주저하는 주민들이 늘고 있어 빈집이 속출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양 소식통은 5일 데일리NK에 “평양 고층 아파트에 사람이 살지 않은 곳이 늘고 있다”면서 “일단 너무 비싼 데다 엘리베이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때가 많은 등 불편함이 많아 살기 꺼리는 주민들이 많은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평양시 중구역에 위치한 주택(면적 230㎡) 가격은 약 20~30만 달러(한화 약 2억 2천만 원~3억 3천만 원)이다.
또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상하이 무역관이 지난달 29일 작성한 ‘북한 부동산의 가파른 성장세’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도 평양 중심의 아파트 가격이 ㎡당 5000~8000위안(한화 약 84만 원~약 130만 원, 230㎡ 기준 약 1억 9천만 원~3억 원)으로 형성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간부나 돈주(신흥부유층)가 아닌 일반 주민들에게는 부담스런 가격이다. 또한 화려한 외관과는 달리 전기‧수도 시설 미흡 등 낙후된 내부 시스템으로 인해 선뜻 지갑을 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만만찮다.
특히 아파트를 무료로 배정받는 경우가 많은 등 형평성 문제도 고층 아파트 구매를 꺼리는 원인 중의 하나로 지적된다.
소식통은 “선물로 내주는 집이 많으니 파는 집이 잘 안 나간다”며 “구매하기에는 너무 비싸고 그냥 사람들이 다른 집에 배정될지도 모른다는 기대감에 당분간은 좁은 집에서 살려고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모든 걸 절약하는 북한 주민들의 특성도 초고층 아파트 거래 경색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도 있다.
그는 “평수 넓은 집에 한둘이 살지 않고 모여서 살려고 한다”면서 “아들딸이 부모랑 같이 사는 경우도 많아지는 추세이기 때문에 앞으로 빈집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한편, 북한은 주택용 토지와 부동산 재산권 모두 국가에 귀속돼 있어 주민은 주택에 대한 사용권만 가지고 있다. 이에 따라, 북한 주민들은 주택을 배정받으면서 시·군 인민위원회의 도시경영과가 발급하는 ‘국가주택이용허가증'(입사증)을 받는다.
북한의 부동산 거래는 이 입사증의 이름을 구매자 명의로 변경하는 방식이다. 이 과정에서 각 지역이나 연합기업소의 주택지도원들이 부동산중개인 격으로 나서 허가증 명의 이전을 처리해주고 중개료를 챙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력 : 2018.07.0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