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스위스서 김정은-트럼프 다시 만나나…"北, 정상회담 장소 검토"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로 스위스를 염두에 두고 회담장 등을 모색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교도통신은 6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교섭과 관련해 스위스를 북미 정상의 재회담 장소로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외교 소식통은 북한이 스위스 제네바의 국제기관 대표부를 거점으로 두고 외교관 등으로 구성된 관련 팀을 베른, 제네바, 다보스에 파견해 회의장과 호텔 등을 물색하는 등 회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6~7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을 한 뒤 비핵화와 국교정상화 교섭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에 걸쳐 북미 정상회담이나 북미에 한국, 중국이 참가한 대규모 교섭이 있을 것이라며 스위스를 이러한 교섭의 유력한 후보지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위스는 김정은 위원장이 중학생 시절 유학했던 곳으로 정부 차원에서 북미 교섭을 중개하겠다고 표명하는 등 관련 회담의 개최에도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
통신은 제네바에 대해 북미 정상회담의 유력한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곳이며 베른은 김 위원장이 유학했던 장소라고 설명했다.
또 다보스에서는 매년 1월 각국 정상들이 참가하는 세계경제포럼 연차 총회가 열리고 있어 북한이 내년 총회에 맞춰 관련 협의를 진행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에는 작년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올해는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 참석한 바 있다.
 
입력 : 2018.07.0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