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백악관 관리 "北 비핵화 추구과정서 인권 등한시 않을 것"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미국 백악관 관리가 "북한의 비핵화 목표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북한의 인권문제를 등한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달성하겠다는 우리(미국)의 약속이 북한 정부가 시민들의 기본적인 자유와 인권을 존중하도록 압박하려는 우리의 결심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VOA는 백악관 관리의 이 같은 발언은 에드 로이스(공화·캘리포니아)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의 전날 발언에 대한 논평 요청에 응하면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로이스 위원장은 27일(현지시간)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H.R.2061)이 하원 본회의를 최종 통과한 뒤 성명을 내고 한국 정부가 북한 인권운동가들을 침묵시키려 하고 있다며 이는 '비생산적'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미 하원을 통과한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서명하면 공식 발효된다.
 
입력 : 2018.06.2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