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남북, 철도 26일·도로 28일·산림 7월4일 분과회의 개최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남북은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을 위한 철도협력 분과회의를 26일, 도로협력 분과회의를 28일 각각 개최하고 산림협력 분과회의는 7월 4일 열기로 했다고 통일부가 25일 밝혔다.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리는 '철도협력 분과회의'에는 우리측에서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을 수석대표로 3명의 대표단을 꾸리며, 북측에서는 김윤혁 철도성 부상을 단장으로 3명의 대표단을 파견한다.
'도로협력 분과회의'는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리며 우리측은 김정렬 차관이 역시 수석대표를 맡지만, 북측은 박영호 국토환경보호성 부상이 단장으로 나온다.
산림협력 분과회의에는 우리측이 류광수 산림청 차장을 수석대표로 3명, 북측이 김성준 국토환경보호성 부총국장을 단장으로 3명의 대표단을 파견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산림협력 분과회의 개최 장소는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남북은 지난 1일 고위급회담에서 6월 말에 이들 분과회의를 진행하는 데 인식을 같이한 바 있다.
지금까지 남북은 각종 회담을 통해 군사적 긴장완화 방안(장성급 군사회담)·체육 교류(체육회담)·인도적 사안(적십자회담)을 논의하는 데 집중했다면, 두 분과회의를 통해 그 영역을 경제협력까지 전방위로 확대한다는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그러나 대북제재가 엄존한 상황이어서 본격적인 경협은 어려워 이번 회의에서는 일단 실태 조사와 공동 연구 등에 대한 논의에 한정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철도·도로·산림협력 분과회의를 통해 '판문점 선언'의 이행방안을 충실하게 협의하여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정착의 토대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입력 : 2018.06.25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