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北 간부의 엉뚱한 노후대책…”권력 물려줄테니 뇌물 바쳐라”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최근 북한 간부들이 노후대책으로 자신의 뜻에 맞는 사람들을 양성, 향후 지속적으로 뇌물을 상납한다는 조건으로 권력을 물려주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간부들은 충성심이 있는 젊은이들을 보이지 않게 양자로 삼아 자기 자리에 앉히기 작전을 펴고 있다”면서 “권력을 주는 대가로 자식들의 장래와 본인의 노후까지 책임질 수 있게 하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요즘 간부들은 자리를 내놓으면 재산을 아무리 깔아놓아도 얼마 못가 거덜이 난다고 보고 있다”면서 “지속적으로 뒷돈을 받아왔었는데 퇴임 이후 갑자기 아무 수익이 없이 살 수 없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같은 추세는 군(軍) 간부들이 먼저 주도했다. 시장을 통해 먹고 사는 세상에서 아무런 일도 할 줄 모르는 이들이 사회에 나오면 제대로 돈을 벌 수 없다고 인식해 이 같은 방안을 마련했다는 것.
소식통은 “그들이 사회에 나오면 집부터 시작해서 살림을 하나하나 마련해야 한다”면서 “아는 사람도 없고, 제대로 된 기술도 없어 홀로 고생이 심할 것 같으니 꼼수를 부린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이에 그동안 주민들을 대상으로 뇌물을 지속적으로 챙겨왔던 국가보위성(우리의 국가정보원과 유사)도 합세했다. 소식통은 “이들도 자신이 일을 해서 먹고 사는 세상이 두렵긴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에 도(道) 도위부의 한 간부는 자리에 물러나기 몇 년 전부터 성분도 좋고 노동당에도 입당한 견실하고 똑똑한 젊은이를 골라 높은 자리까지 올라설 때까지 지속적으로 뒤를 밀어줬다고 한다.
소식통은 “본인이 간부 자리에서 물러나면 바로 이 젊은이가 그 권력을 그대로 물려받게 될 것”이라면서 “돈주머니를 구실을 하게끔 그 젊은이와 약조가 되어 있는데, 이 같은 든든한 ‘특수 관계’를 만들어 놓는 게 추세가 되어 버렸다”고 전했다.
이 같은 간부들 부정부패 확산에 주민들의 따가운 시선은 더욱 냉담해졌다. 또한 현실과 동떨어진 사회 시스템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
소식통은 “주민들은 ‘간부들의 양자 기르기’라는 말로 대놓고 비판하고 있다”면서 또 “연로보장제도가 있긴 하지만 쌀 1킬로(kg)의 값에 불과하니 갖은 수법을 가리지 않고 있는 것이다. 나라가 이들에게 이런 선택을 할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고 분석했다.
한편 북한은 노동법 제74조에 “국가는 남자 60살, 여자 55살에 이른 근로자들에게 일정한 근속 로동년한을 가진 경우에 연로년금을 준다”고 규정해 놓고 있다. 다만 연금이 국정 월급(한 달 3000원 가량)으로 계산, 지급하기 때문에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입력 : 2018.06.2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