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긴장·여유·과감…김정은, 다양한 얼굴로 '세기의 담판'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다양한 얼굴로 '세기의 담판'을 벌이며 서방 외교무대에 본격적으로 데뷔했다.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그동안 은둔의 이미지를 벗어던진 김정은 위원장은 잇단 중국 방문에 이어 초강대국이자 지난 70여 년간 대립해온 '적국' 미국의 지도자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정상국가를 지향하는 지도자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였다.
김 위원장은 회담장에 사회주의 국가 지도자의 상징인 검은색 인민복을 입고 나타나 전 세계의 이목을 한눈에 사로잡았다.
그는 이날 오전 정상회담장인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 입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처음 대면했을 때만 해도 긴장한 기색이 엿보였으나 금세 미소를 짓는 등 여유를 찾았다.
1984년생인 김 위원장은 46년생인 트럼프 대통령보다 38살이나 어리지만 위축된 모습을 찾아보기는 힘들었다. 김 위원장은 악수와 기념촬영을 마치고 걸어가며 트럼프 대통령의 팔에 손을 올리는 등 친근한 제스처를 선보이기도 했다.
언론에 공개된 김 위원장의 발언도 때로는 과감하고 거침이 없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단독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며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북미 간 대립의 책임을 미국에만 떠넘기지 않고 양국 모두에 잘못이 있었음을 사실상 고백한 것으로, 일종의 '자아비판' 성격도 있어 가히 파격적이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말에 귀를 기울이다 "아주 훌륭한 관계를 맺을 것이다. 의심할 여지가 없다"는 통역의 말을 듣고 환한 미소를 지으며 "하하하"하고 웃기도 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에 "많은 이들이 이번 회담을 일종의 판타지나 공상과학 영화로 생각할 것"이라고 농담을 섞어 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140분간의 회담과 50분간의 오찬을 마친 이후에도 자연스럽고 세련된 외교 매너를 선보였다.
김 위원장은 미소를 띤 채 트럼프 대통령과 통역도 없이 단둘이 정원을 산책하는 모습을 보여줘 취재진의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산책 시간은 1분 정도로 매우 짧았지만,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판문점 도보 다리 위에서 독대하던 장면을 연상시켰다.
산책 도중 트럼프 대통령이 육중한 외관 때문에 '비스트'(Beast·야수)라고 불리는 미국 대통령 전용 리무진 차량 '캐딜락 원' 내부를 보여주자 관심을 보이며 미소로 화답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서명한 뒤 트럼프 대통령과 악수를 하면서 여유로운 미소를 지어 보이고, 서명식장에서 나오면서 트럼프의 등을 가볍게 쓰다듬기도 했다.
이런 김 위원장의 거침없는 외교 행보는 그가 10대 중반에 스위스 베른에서 공립학교에 다니면서 선진 문물을 익힌 것이 직간접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과거 북한 지도자와 달리 정상국가를 지향하는 김정은 위원장의 면모는 회담장으로 평양 등 북한을 고집하지 않고 싱가포르를 받아들인 데서도 엿볼 수 있다.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판문점이나 북중정상회담의 무대인 베이징이나 다롄과는 달리 싱가포르는 주변 환경을 완전히 통제하기 어렵지만, 김 위원장은 이를 마다치 않았다.
오히려 전날 밤에는 깜짝 외출해 싱가포르의 명소들을 둘러보며 싱가포르의 비비안 발라크리슈난 외무장관 등과 '셀카'를 찍는 등 대중 노출을 꺼리지 않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입력 : 2018.06.12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