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북 주민들, 중국에 호감 갖기 시작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 주민들 속에서 중국에 대한 호감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으로부터 생필품이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장마당 물가가 내려가는데 따른 반응이라고 현지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30일 “최근 들어 일반 주민들 속에서 중국에 대한 호감도가 오르고 있다”면서 “생계와 직결된 시장 물가가 안정되면서 주민들은 ‘그래도 믿을 곳은 중국 밖에 없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해마다 이맘때면 전국적으로 식량재고가 바닥나 주민들이 보릿고개를 넘기느라 힘든 시기를 보내게 된다”면서 “그런데 이상하게 장마당 식량가격이 하락하고 다른 생필품 가격도 안정세를 보이고 있어 주민들이 안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보리고개에서 식량가격이 내려가는데 대해 주민들은 시장에 유입되는 식량의 출처에 대해 궁금해 하고 있다”면서 “일부 주민들은 조중정상회담 이후 중국이 우리(북한)에게 지원을 재개한 것으로 믿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요즘 제3방송(라디오)에서는 원수님이 조중정상회담과 북남수뇌상봉(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이끈 결과 외부에서 지원물자를 바치고 있다고 선전하고 있다”며 “때마침 장마당 물가가 내리면서 주민들은 중국의 지원에 따라 식량과 생필품 값이 안정되는 것으로 믿고 중국에 대해 호감을 갖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31일 “최근 중국에 대한 주민들의 감정이 좋아지고 있는 분위기”라며 “도 무역국 간부가 조중정상회담과 관련해 시진핑 주석이 우리(북한)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한 내용을 밝힌 것이 계기가 된 것 같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얼마 전 함경북도 무역국 간부가 무역부문 관계자회의에서 ‘그래도 우리가 믿을 곳은 중국 밖에 없다’고 공개적으로 말했다”면서 “중앙의 지시에 따라 움직이는 무역 간부가 중국의 대조선 지원과 연결해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무역 간부의 발언을 방증이라도 하듯 현재 시장 물가는 하락하는 추세”라면서 “지난 5월에 대련에서 있은 2차 조중정상회담에서 농사에 쓸 비료와 농사용품지원을 중국측에 요청했다는 말이 있었는데 실제로 농번기를 앞두고 비료도 장마당에 많이 나와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입력 : 2018.06.04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