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노동신문 "美, 회담 원한다면 한미훈련 중단하라" 촉구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 노동신문은 29일 북미 대화 분위기를 강조하며 미국이 회담을 원한다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대화 분위기에 맞게 처신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조미(북미)가 현안 문제들을 해결하려는 의지를 안고 대화를 향해 마주 가고 있는 때에 미국이 남조선과 함께 합동군사연습을 굳이 벌여야 할 필요가 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북미가 현재 의제 조율을 위해 협상하는 상황에서 한미훈련 중단을 북미 정상회담의 공식의제로 끼워 넣기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신문은 특히 "교전 쌍방이 협상을 선포하면 군사 행동을 자제하는 것은 국제적 관례"라며 미국이 핵 전략자산을 동원해 한미 연합훈련을 벌이면 모든 것이 다 원래 상태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어 "현 시기 합동군사연습 문제는 미국이 평화를 바라는가 아니면 전쟁을 추구하는가를 보여주는 시금석으로 된다"라며 "미국이 회담을 진심으로 바란다면 상대를 힘으로 위협·공갈하는 놀음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해마다 8월께 개최되는 한미 연합 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직접 거론하면서, "미국이 남조선에서 해마다 벌여놓는 연습들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선제공격과 전면전쟁 도발을 가상한 것으로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근원"이라고 비난했다.
앞서 국방부는 21일 정례브리핑에서 UFG 연습이 축소될 움직임이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현재는 저희가 실시하고 있는 수준을 그대로 유지할 예정"이라며 훈련 규모를 축소할 계획임이 없음을 밝힌 바 있다.
입력 : 2018.05.2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