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23∼25일 공언한 北, 이행여부 '촉각'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속도를 내던 남북·북미관계가 최근 주춤하는 가운데 북한이 다음 주 중으로 예고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폐기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할지 국내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을 23∼25일 사이 갱도 폭파방식으로 폐쇄하겠다며 중국·러시아·미국·영국·한국 기자들의 현지 취재를 허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북한은 지난 18일 남한 정부가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남측 방북 기자단의 명단을 통지하려 했을 때 받지 않았다.
마침 북한은 한미의 맥스선더 훈련 등을 이유로 16일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회담을 연기하고, 같은 날 미국 측에는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북미 정상회담 재고려' 메시지를 보내는 등 한미에 '압박' 모드로 돌아선 상황이었다.
그동안 순항하는 걸로 보이던 한반도 정세에 이처럼 경색 조짐이 나타남으로써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도 영향을 주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그럼에도 북한은 일단 핵실험장 폐기를 위해 계속 준비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이 접촉한 여타 국가 외신들도 행사 취재를 위한 준비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폭파해서 폐쇄하기 위한 준비를 정상적으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를 취재할 외국 기자단 수송을 위해 원산과 길주를 잇는 철로를 보수하고 열차 시험운행을 하는 정황도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원산에 외국 기자단을 위한 프레스센터와 숙소 등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갱도 폭파 장면 관측을 위한 전망대 설치로 추정되는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19일(현지시간) 위성사진을 토대로 보도하기도 했다.
북한 매체에서도 핵실험장 폐기 행사의 변경을 시사하는 언급 등은 나오지 않고 있다.
대외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20일 핵실험장 폐기와 관련한 외무성 공보를 거론하면서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우리 공화국이 주동적으로 취하고 있는 대단히 의의 있고 중대한 조치"라고 여전히 의미를 부여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8일 오전 기사에서 "(북한이) 5월 중에 핵시험장을 폐기한다는 것을 발표하였다"는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한대성 대사)의 15일 유엔 군축회의 연설 내용을 그대로 보도한 바 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가 원만히 진행된다면, 이는 22일(미국 현지시간) 열리는 한미정상회담과 다음 달 12일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남·북·미의 협의 프로세스에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실물로' 보일 첫 계기가 된다. 반대로 행사 계획에 차질이 빚어진다면 북미정상회담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외무성 공보가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 전원회의 결정에 따라 (중략) 핵시험 중지를 투명성 있게 담보하기 위하여…"라고 설명한 데서 보듯, 북한 입장에서는 이번 행사가 지난달 20일 노동당 전원회의에서의 '노선 전환'을 이행한다는 의미가 있다.
이런 명분을 고려한다면 북한이 핵실험장 폐기 행사 자체를 위태롭게 할 가능성은 작다는 것이 외교가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한편, 북한이 명단을 접수하지 않은 상태지만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남측 기자들은 일단 21일 방북을 위한 사증(비자) 발급지인 중국 베이징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입력 : 2018.05.2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