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매체, 북미정상회담 날짜·장소 언급없어…동선공개 자제 관측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다고 미국 측이 발표했지만 북한 매체들은 아직 날짜와 장소를 거론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매우 기대되는 김정은(국무위원장)과 나의 회담이 싱가포르에서 6월 12일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오전 현재까지 송고한 3건의 기사에서 북미정상회담 관련 내용을 다루지 않았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의 이날 지면에도 북미정상회담 관련 내용은 없었다.
북한 공식매체들은 전날 김정은 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9일 회동 사실을 보도하면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계획을 처음으로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최고지도자의 동선을 사전에 보도하는 것을 자제해 온 북한 매체의 특성상 아직 구체적인 날짜와 장소를 거론하는 데는 부담이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싱가포르 개최를 언급하면 김 위원장의 외국 방문 사실을 사전에 공개하는 것이 되기 때문에, 북한 매체들이 막판까지 개최지 거론을 자제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의 3월 말과 이달 초 두 차례 중국 방문 때도 방중 일정이 모두 마무리된 뒤 중국 매체들과 동시에 보도한 바 있다.
입력 : 2018.05.1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