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트럼프, 다시 장담 "북미회담 큰 성공"…北美 'CVID' 타결 주목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달 앞으로 다가온 6·12 북미정상회담을 두고 "큰 성공을 거둘 것"이라고 거듭 장담했다.
평소 과장된 표현을 즐기는 트럼프 대통령 특유의 말버릇일 수 있지만, 북미가 사전 조율과정에서 최대의제인 비핵화 문제를 놓고 상당수준의 의견접근이 이뤄졌을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유세 참석차 떠나기 전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한다. 큰 성공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미국인 3명을 맞으러 이날 새벽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나왔을 때도 "우리(미국과 북한)는 새로운 기반 위에서 시작하고 있다"며 "매우 큰 성공이 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트위터에 정상회담 일정과 장소를 공개하면서도 "우리 양측 모두 회담을 세계 평화를 위한 매우 특별한 순간으로 만들 것"이라며 성공적 개최에 대한 의욕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한껏 고무된 모습을 보이는 데는 정상회담을 앞두고 물밑에 진행 중인 양측 간 협상에서 뭔가 '알맹이 있는' 진전이 이뤄졌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지난달 초에 이어 지난 9일 두번째로 방북한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과의 '90분 회동'에서 비핵화 문제를 놓고 큰 틀의 의견접근을 봤을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졌다"고 말해 북미 관계가 정상회담을 계기로 새로운 길에 접어들 가능성을 예고했고, 폼페이오 장관도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우리가 좋은 대화, 생산적인 대화를 나눈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 매체의 보도도 김 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이 비핵화 논의에서 상당한 접점을 찾은 것으로 유추하는 근거다.
이날 북한 조선중앙TV가 방영한 김 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 회동 영상에선 양측이 흐뭇한 표정을 띠거나 미소를 짓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목격됐다. 중앙TV는 또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미합중국 국무장관과 토의된 문제들에 대하여 만족한 합의를 보셨다"고 전했다.
외교가에서는 북미 양측의 이 같은 방은은 한달 뒤의 북미정상회담에서 서로가 '빅딜'을 주고받을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음을 확인시켜준 측면이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북한은 미국이 줄기차게 요구해온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폐기'(CVID) 원칙에 동의하고, 미국은 북한이 원하는 체제 안전보장과 대북 적대시 정책철회와 관련한 중요한 약속을 해줬을 것이라는 추정도 나오고 있다.
이와 맞물려 폼페이오 장관이 김 위원장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새로운 대안'을 구두 메시지로 전달한 것이 주목된다. 중앙TV는 방송에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해 듣고, 이 '새로운 대안'을 높이 평가하고 사의를 표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대안'을 갖고 있다는 내용은 기존 언론 보도 때는 없던 내용이다.
북미 양측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계기로 서로를 향해 눈에 띄게 '유화적인' 제스처를 취했다. 북한은 회담 발표를 앞두고 장기 억류된 미국인 3명을 석방시켰고, 미국은 최근 새롭게 제시한 '영구적이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대량파괴무기 폐기'(PVID)를 접고 기존 협상목표인 CVID로 선회했다. 미국의 이 같은 CVID 재확인은 내달 북미정상회담에서 다룰 '폐기' 또는 '중단' 대상을 생화학무기까지 포괄하지 않고 핵무기 및 핵물질과 핵프로그램,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정도로 압축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되고 있다.
 
입력 : 2018.05.1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