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中관변학자들, "한반도 평화 구축에 사드는 걸림돌" 주장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가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가 한반도 평화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중국 관변학자들이 주장했다.
중국 관변학자들은 8일 글로벌타임스 인터뷰에서 "'시한폭탄'으로 불리는 사드는 어렵게 얻은 한반도 정세 완화 분위기를 위협할 것"이라고 사드 문제가 한반도 평화의 핵심 요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군사전문가 쑹중핑(宋忠平)은 "한미 군사동맹은 냉전시대에 구축된 것으로 북한으로부터의 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것"이라며 "군사동맹과 사드는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중단한다면 더는 쓸모없는 구식 장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도 "역내 사드 배치는 평화 유지를 목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미국을 위해 지역 내 군사균형을 깨뜨릴 뿐"이라며 "사드는 국가 안보와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역내 국가들의 이익을 위협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뤼 연구원은 이어 "사드는 한반도의 평화로운 발전을 파괴하는 시한폭탄"이라고 덧붙였다.
두 전문가는 또 한반도 평화회담에 중국이 반드시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중국은 평화회담 결과를 효과적으로 장기간 유지하기 위해서 확고하게 사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며 "중국은 또 이러한 주장을 조금도 양보하지 않으면서 회담 기간 북한을 확실히 지원할 것"이라고 사드 이슈를 통한 중국 역할론을 강조했다.
쑹 전문가는 "유엔군사령부(UNC) 해체 역시 한국전쟁을 완전히 끝내기 위해서는 평화회담에서 반드시 주목해야 할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입력 : 2018.05.08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