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金 "언제라도 청와대에" 文 "北통해 백두산"…'수시 만남' 의지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7일 첫 회담에서부터 앞으로 자주 만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큰 의미를 두고 추진하고 있는 남북정상회담 정례화가 이날 회담에서 합의될 수 있음을 예감케 하는 대목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7일 브리핑에서 전한 바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전통의장대와 행렬하던 중 김정은 위원장에게 "청와대에 오시면 훨씬 좋은 장면을 보여드릴 수 있다"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아 그런가요. 대통령께서 초청해주시면 언제라도 청와대에 가겠다"고 답했다.
공식 회담장이 아닌 환담을 하는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긴 하지만,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청와대 초청을 수락하는 모습으로 읽히기도 한다.
문 대통령도 방북 의지를 보였다. 문 대통령이 환담장 앞에 걸린 백두산 장백폭포 등을 담은 그림을 소개하자 김정은 위원장이 "문 대통령께서 백두산에 대해 나보다 더 잘 아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을 가본 적이 없다. 그런데 중국을 통해 백두산을 가는 분들이 많더라. 나는 북측을 통해 꼭 백두산에 가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오시면 솔직히 걱정스러운 것이 우리 교통이 불비(不備)해서 불편을 드릴 것 같다"면서도 "우리도 준비해서 대통령이 오시면 편히 모실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 또한 환담장에서 나눈 가벼운 대화의 성격이 강하지만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방북을 환영한다는 분위기가 느껴진다.
특히 회담 마무리발언에서 김 위원장은 "말씀드리자면 고저 비행기로 오시면 제일 편안하시니까, 우리 도로라는 게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불편하다"면서 "제가 오늘 내려와 보니까 이제 오시면 이제 공항에서 영접 의식을 하고 이렇게 하면 잘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는 문 대통령의 평양이나 백두산 방문에 대해 남북 정상이 합의해놓고 방북 경로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강하게 불러오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은 이에 "그 정도는 또 담겨놓고 닥쳐서 논의하는 맛도 있어야죠"라며 웃었고, 김 위원장도 "오늘 여기서 다음 계획까지 다 할 필요는 없지요"라며 화답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회담 모두발언에서도 수시 만남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앞으로 정말 마음가짐을 잘하고 정말 우리가 잃어버린 11년 세월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정말 수시로 만나서 걸리는 문제를 풀어나가고 마음을 합치고 의지를 모아서 그런 의지를 갖고 나가면 우리가 잃어버린 11년이 아깝지 않게 우리가 좋게 나가지 않겠나 그런 생각도 하면서 정말 만감이 교차하는 속에서 한 200m를 걸어왔다"고 말했다.
 
입력 : 2018.04.27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