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 김일성 생일 '태양절' 맞아 핵 언급 없이 비교적 차분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은 자신들의 최대 명절로 꼽는 김일성 생일(태양절·4월15일)을 맞아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 속에 문화·체육 분야 위주의 경축행사를 벌였다.
특히 최근의 한반도 대화 분위기 속에 도발적 언행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김일성 생일 행사에도 이어졌다.
북한은 지난 2016년 김일성 생일 때는 무수단(BM-25) 중거리탄도미사일(IRBM)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시험발사했고, 105주년으로 꺾어지는 해였던 작년 생일 때는 대규모 열병식으로 무력시위를 했다.
그러나 올해 김일성 생일에는 별다른 군사적 동향 없이 친선예술축전, 만경대상 국제마라톤경기대회, 김일성화축전 등 문화·체육 분야 위주의 경축 행사가 치러졌다.
김일성 생일을 하루 앞두고 14일 열린 중앙보고대회에서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자위적 군사노선' 관철과 자력자강을 통한 제재 대응을 강조했지만, '핵 무력'과 관련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노동신문이 15일 5면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의 애국유산인 주체의 사회주의 조국을 끝없이 빛내 나가자'는 제목의 사설에서 "무적의 총대로 백승 떨치는 우리의 사회주의 조국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의 독창적인 군사중시 노선과 영도의 고귀한 산아"이라며 "강력한 총대는 국가의 존립과 전진발전의 근본 담보"라고 강조하는 정도였다.
대신 북한은 중국 예술단의 방북을 계기로 북중 친선관계를 더 강조하는 모습도 보였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김일성 생일을 맞아 북한에서 개최되는 '제31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참가한 중국 예술단 단장인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14일 접견했다는 소식을 북한 매체는 15일 일제히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중국 예술단의 방문을 환영하는 저녁 연회를 마련했고,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도 같은 날 당과 정부의 간부들과 함께 중국 예술단의 평양 만수대예술극장 공연을 관람했다.
특히 노동신문은 1∼2면 전체에 걸쳐 김 위원장의 쑹 부장 접견과 리설주의 중국 예술단 공연 관람 소식을 21장의 사진과 함께 대대적으로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북한이 최근 북중 친선을 강조하고 나선 것은 비핵화 문제를 다루게 될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이 자신의 우군이라는 점을 대외적으로 과시하려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저녁에는 평양 대동강변에서 15분간 대규모 불꽃놀이 행사도 벌어졌다. 김일성 생일에 불꽃놀이가 처음 등장한 것은 2009년으로, 이후 북한은 2011년을 제외하고 김일성 생일에 매년 불꽃놀이 행사를 열고 있다.
또 평양과 지방에서 청년·학생들의 무도회가 진행되고, 각지에서 공연무대들이 펼쳐졌다고 북한 매체는 전했다.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박봉주 내각 총리 등은 평양대극장, 봉화예술극장, 평양교예극장에서 진행된 '제31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 공연을 관람했다.
한편, 김정은 위원장이 이날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한 사실이 조선중앙통신 사진을 통해 확인됐다. 그러나 관련 글 기사 보도는 이날 오후 11시50분까지 나오지 않았다.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박광호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등 당·정 간부들과 함께 참배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최룡해 당 부위원장과 박봉주 내각 총리 등 당과 정부의 간부들이 김일성 생가가 있는 만경대를 방문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입력 : 2018.04.1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