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제재 여파로 식량난 北주민 15%만 인도적 지원 받아"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지난해 미사일·핵실험 여파로 국제사회의 제재가 강화된 북한에 인도적 지원이 크게 줄면서 식량난으로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었다고 타판 미슈라 유엔개발계획(UNDP) 북한 상주 대표가 밝혔다.
미슈라 대표는 12일(현지시간) 평양 현지에서 한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주민 식량 지원과 식수공급 등을 목적으로 지난해 1억1천400만 달러(한화 1천222억원)모금에 나섰지만 실제 모금된 금액은 3천100만 달러(332억원)에 그쳤다고 말했다.
UNDP는 지난해 북한 주민 430만명에게 식량을 지원할 계획이었지만 국제사회의 모금이 크게 줄면서 실제 도움을 받은 주민 수는 15.3%인 66만명에 불과했다고 미슈라 대표는 덧붙였다.
그는 "인도주의적 지원은 지정학적 이슈와 분리해 고려해야 한다"며 국제사회가 굶주림과 의약품 부족 등으로 고통받는 북한 주민을 돕는데 나설 것을 촉구했다.
그는 북한 주민의 40%에 이르는 1천30만 명이 인도적 도움이 절실한 상황에 놓여 있고 어린이의 4분의 1 이상이 영양실조를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슈라 대표는 국제사회가 북한 주민의 삶에 영향을 미치려고 일부러 제재를 가한 것은 아니지만, 은행과 정부 관료, 구호물자 공급업체 등이 제재 위반을 우려하는 탓에 물자 공급·배분이 지연되고 있다고 전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지원하는 수동식 트랙터는 국경 지대에 묶여 반입이 안 되고 있다.
유엔은 올해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으로 1억1천100만 달러(1천189억원)를 모금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입력 : 2018.04.13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