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러 외무, 방북초청 수락…"리용호 北외무상 12일 타지크로 출발"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러시아를 방문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당초 일정을 늘려 하루 더 모스크바에 체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리 외무상은 당초 9~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 머물 예정이었으나 출발일을 12일로 하루 연장했다고 타스 통신이 10일 보도했다.
모스크바 도착 첫날인 9일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서기(우리의 국가안보실장 격)를 만난 리 외무상은 이튿날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회담했다.
그는 방러 나흘째인 12일 극동 지역 개발을 책임지는 유리 트루트녜프 부총리 겸 극동관구 대통령 전권대표와 회담할 예정이라고 부총리실이 밝혔다. 11일 일정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리 외무상은 12일 모스크바에서 타지키스탄 두샨베로 떠나 13~15일 현지 지도부를 만날 예정이라고 타스 통신은 전했다.
리 외무상은 앞서 중국 방문과 아제르바이잔 비동맹회의 참석, 투르크메니스탄 방문에 이어 러시아에 왔다.
리 외무상은 10일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회담에서 한반도 핵문제와 양자 경제 협력 현안 등을 두루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브로프는 이날 리 외무상과의 회담을 시작하며 러시아가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회담 뒤 브리핑에선 리 외무상의 러시아 방문에 대한 답방으로 평양을 방문해 달라는 북한 측의 초청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리 외무상은 "한반도 주변 정세와 전반적 국제정세가 북-러 두 나라의 상호 관계 강화와 긴밀한 협력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리 외무상과 라브로프 장관의 회담 결과를 논의하기 위해 모스크바 '로시야 시보드냐' 언론사에서 11일 열린 한반도 문제 관련 전문가 원탁회의에서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의 아시아 전략센터 소장 게오르기 톨로라야는 한반도 비핵화 협상이 결국은 6자회담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현재 미국과 북한, 미국과 한국은 모든 문제를 3자 협상 틀에서 해결하려고 막후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사실상 평화 협상의 마지막 단계는 6자회담 형식이 돼야 한다는 러시아의 입장에 동의했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아직 언제 6자회담으로 이행할 수 있을지는 불분명하며 이는 상당 부분 북미 관계 지전에 달렸다"고 예상했다.
톨로라야는 비핵화 개념에 대해 미국과 북한이 서로 전혀 다른 인식을 하고 있음도 꼬집었다.
그는 "트럼프(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는 김정은(국무위원장)과 만날 때 김 위원장이 쟁반에 핵프로그램을 담아와서 절한 뒤 바치고 그것을 포기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김정은은 북한이 비핵화와 전 세계의 핵무기 포기를 지지하며 전 세계가 핵무기를 포기하면 북한도 그렇게 하겠다는 선대 지도자들의 말을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입력 : 2018.04.12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