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RFA "北주민 1천50만명 작년 기근에 시달려"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 전체 주민의 41%에 해당하는 1천50만명이 작년에 기근에 시달린 것으로 추산됐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2일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이 최근 공동 발표한 '2018 세계 식량 위기 보고서'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이 보고서는 '식량위기단계'(food insecurity level)를 가장 심각한 5단계부터 가장 양호한 1단계로 규정하고 있는데, 이번에 추산된 수치는 식량 부족이 '걱정스러운 수준'(worrying level)인 2단계 이상을 모두 합친 것으로, 2016년보다 50만명 더 늘어났다.
보고서는 이미 식량난이 만연한 북한에서 심각한 가뭄과 홍수 등 자연재해로 식량 생산성이 떨어지면서 주민들의 식생활이 나아지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또 북한을 '외부로부터 식량 원조가 필요한 위기국'으로 분류된 37개국에 포함했다.
한편, FAO가 지난달 발표한 북한 식량 생산량 보고서를 보면 올 한 해 북한이 수입하거나 인도주의 국제지원으로 메워야 할 식량 부족량이 약 46만t에 달한다고 RFA는 덧붙였다.
입력 : 2018.04.12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