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북, 주민들에 영농물자 구입자금 떠 넘겨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당국이 올해 농사에 필요한 영농물자 구입자금을 인민반과 각 공장기업소별 과제로 지정해 주민들에게 떠넘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행증을 발급할 때도 영농물자를 바칠 것을 강요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농업성에서 각 도의 농촌경영위원회를 통해 올해 농촌지원사업을 강화할 데 대한 지시를 하달했다”면서 “이에 따라 모든 주민들은 각 단위별로 맡겨진 영농과제를 수행해야 한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농촌지원 과제라는 것은 농사에 필요한 영농물자를 제때에 보장하는 것”이라면서 “특별히 지정된 공장기업소 단위에는 가장 중요한 영농품목인 화학비료와 비닐박막 과제를 부과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휘발유와 비닐박막은 장마당에서 구입할 수 있지만 요소비료는 장마당에서도 돈주고 살 수가 없다”면서 “농업성에서는 지정된 단위에 대해 ‘비료는 곧 쌀’이라며 과제수행을 독려하고 있지만 뇨소(요소)비료는 돈을 더 준다고 해도 물건을 구할 수 없는 실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주민들이나 종업원의 인원수에 따라 보통 1인당 5kg의 비료과제가 부과된 단위들이 많다”면서 “비료사정이 긴박해지자 비료를 구입해 오겠다고 약속하는 사람들에게 우선적으로 여행증명서를 떼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내륙지역에서 국경연선 지역으로 여행증명서를 발급받으려면 우선 ‘비료구입 확인서’부터 작성해야 한다”면서 “때문에 직장들에서는 종업원들에게 비료를 구입해 오라며 강제로 여행을 가도록 종용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최근 협동농장들에 영농물자를 제때에 보장하라는 중앙의 지시가 내렸다”면서 “주요 과제는 화학비료이고 그 외 모판용 비닐박막, 윤전기재에 필요한 휘발유 등이 포함된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지난해만 해도 중국산 비료가 많이 수입되어 농촌지원에 대한 부담이 적었다”면서 “하지만 최근 중국이 비료에 대한 관세를 110%로 대폭 올리면서 요소비료의 수입을 포기한 무역기관들이 많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요소비료의 수입 관세를 물고 운임까지 더해지면 값이 너무 비싸기 때문에 비료수입에 나서는 회사가 없다”면서 “무역회사조차 포기한 비료구입 자금을 고스란히 주민들에게 떠 넘기는 당국을 주민들은 원망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입력 : 2018.04.0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