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러 외무부 "10일 러-북 외무회담서 양자·국제현안 폭넓게 논의"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러시아가 10일(현지시간)로 예정된 러-북 외무장관 회담에서 양자 협력 관계 현안 및 국제 현안을 폭넓게 논의할 것이라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9~11일 방러 및 러-북 외무장관 회담과 관련한 공보실 명의의 논평을 통해 이같이 소개했다.
외무부는 A4 용지 두 페이지 분량에 가까운 장문의 논평에서 "모스크바 회담에서 양국 외무장관은 정치적 대화 및 통상·경제 협력 발전을 포함한 양자 협력 현안들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 유지에 중요한 요소인 러-북 외교 협력 문제도 논의할 계획이며, 중동 정세·이란 핵 합의 이행·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새로운 안보 체제 구축 전망 등을 포함한 국제 현안에 대한 견해도 교환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한반도 지역 정세 전개의 긍정적 경향을 고려한 역내 정세에 대한 견해 교환과 문제 해결 방안 모색 등에 중점이 주어질 것"이라면서 "한반도 핵 문제와 다른 문제 미해결이 러-북 협력을 억제하는 심각한 요소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외무부는 또 "러시아 측은 대북 제재와 한반도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 지원 내용 등을 담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요구들의 철저한 준수를 지지한다"면서 "이런 맥락에서 러시아가 제안하고 중국이 지지한 '로드맵'(한반도 문제의 평화적·단계적 해결 구상)과 궤를 같이하는, 남북한 관계 정상화 및 미국과의 직접 대화 시도를 지향하는 북한 지도부의 행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같은 집단적 노력의 최종 결과는 한반도 사태의 종합적 해결과 동북아 지역에서의 견고한 평화·안보 체제 구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러-북 외무 회담 의제에는 지난달 21~22일 북한 평양에서 개최된 양국 통상경제·과학기술 협력 정부 간 위원회(경제협력위원회) 제8차 회의 결과에 바탕을 둔 통상·경제 협력 발전 문제도 포함된다고 외무부는 설명했다.
이와 관련 "(회담에선) 실무 분야에서의 협력 효율성 제고 조치와 한국이 참여하는 (남북러) 3자 공동 프로젝트 추진 가능성 등도 논의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양측은 이밖에 러-북 수교 70주년 기념행사 준비, 양자 관계의 조약·법적 기반 개선 등의 문제도 논의할 것이라고 외무부는 전했다. 러-북 수교 70주년 기념일은 오는 10월 12일이다.
논평은 이밖에 지난해부터 진행돼온 러-북 양국 인사 교류 및 공동 행사 등에 대해서도 상세히 소개했다.
러시아 외무부가 외국 정부 인사와의 회담 결과가 아니라 회담 계획에 대해 이처럼 장문의 논평을 내놓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지난달 북중 정상회담, 4월 말과 5월로 각각 예정된 남북, 북미 정상회담 등으로 숨 가쁘게 돌아가는 한반도 주변 외교전에 러시아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입력 : 2018.04.0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