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북한∙타지키스탄 노동자들 러시아서 집단 패싸움”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지난달 29일 러시아 서부 크라스노다르 시내 건설현장에 파견돼 일하던 북한 노동자들이 현지 타지키스탄 노동자들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습니다.
러시아 현지 온라인 뉴스 매체 '베스티루(vesti.ru)'는 당시 수십 명의 북한 노동자들이 타지키스탄 노동자들과 욕설과 실랑이 끝에 주먹다짐을 벌였다며 관련 동영상을 5일 공개했습니다.
1분37초 분량의 해당 동영상은 러시아 건설 관계자가 찍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러시아어로 “북한 대 타지키스탄”이라고 웃으며 말하는 장면이 포함됐습니다. (동영상 링크)
또 이 영상에는 작업복을 입은 북한과 타지키스탄 노동자 20여명이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급박한 상황인 듯 안전모까지 벗은 북한 노동자들은 타지키스탄 노동자들에게 돌과 철근, 각목, 안전모 등을 던지는가 하면 이를 말리자 발길질도 마다하지 않습니다.
수십 명의 북한 노동자들이 타지키스탄 노동자들과 뒤죽박죽 섞이며 패싸움을 벌이고 있는 모습입니다.
이 매체는 크라스노다르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 노동자 20여명이 부상의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병원에 입원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싸움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며 북한과 타지키스탄 노동자 49명이 구금됐지만 곧 풀려난 후 모두 해고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러시아 건설 업체가 이들을 합법적으로 고용했다며 고용에 대한 적법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외화벌이를 위해 러시아 등 해외에 파견된 북한 근로자들은 그동안 열악한 노동조건 아래서 집단 패싸움 등에 종종 연루돼 왔습니다.
지난 2016년 9월 중순에는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조선소에 파견돼 일하던 북한 건설 노동자들이 현지인들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또 지난 2017년에는 러시아 중부 타타르스탄 자치공화국에 파견돼 일하던 북한 노동자 5명이 현지인들과 시비 끝에 집단 패싸움을 벌였습니다.
미국 인권단체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북한 노동자들은 과도한 노동과 엄격한 통제 아래서 큰 압박을 받으면서 임금까지 착취당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렉 스칼라튜: 북한 노동자들의 해외 직장 근로 조건, 안전과 보건 기준도 그리 좋진 않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해외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이 벌어들인 임금을 북한 당국이 착취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입력 : 2018.04.0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